경제

김현미 "주택 후분양제, 우선 공공부문부터 단계적 도입"

박민하 기자 입력 2017.10.12. 20:55 수정 2017.10.12. 22:4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비자, 단기간에 목돈 마련해야..보완할 대책 마련 필요

<앵커>

오늘(12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장관은 주택 후분양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은 보통 모델하우스만 지어놓고 분양하지만 후분양제는 어느 정도 집을 지은 뒤 입주자를 모으는 겁니다. 투기 억제와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 거란 게 정부 생각입니다. 

박민하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열린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장관은 우선 공공부문에서 주택 후분양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LH가 하는 공공분양 주택의 경우에는 단계적으로 후분양을 할 수 있도록 로드맵을 저희들이 만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후 민간에서도 후분양제를 유도하는 내용의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는 겁니다.

지금은 보통 모델하우스만 보고 아파트를 계약하지만 후분양제는 건설사가 주택을 어느 정도 지은 뒤 입주자를 모집하는 방식입니다.

참여정부 시절에도 후분양제 도입이 추진됐지만 무산된 바 있습니다.

지난 1977년 도입된 선분양제는 건설사가 자기 자금 부담 없이도 집을 지을 수 있어 주택공급을 늘리는 장점이 있지만, 소비자가 사전에 아파트 품질을 확인할 수 없고 시세 차익을 노린 분양권 투기를 조장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어 왔습니다.

[김덕례/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 : (후분양제를 도입하면) 투기억제 효과도 있고, 시장이 좀 더 투명해질 수 있다라고 보여져요. 아무래도 위험이 소비자에게 전가되는 부분들은 최소화할 수 있는 이점들은 있죠.]

하지만 후분양제는 소비자 입장에선 단기간에 목돈을 마련해야 하고, 자금력이 약한 중소 건설사는 도태될 거라는 주장도 있는 만큼 이를 보완할 대책 마련도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 영상편집 : 이홍명) 

박민하 기자mhpark@sbs.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7.10.23. 11:3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