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케네디 100주년 우표는 나오는데, 박정희는 왜 안되나"

김동표 입력 2017.10.12. 18:04 수정 2017.10.12. 18:40

박정희 대통령 100주년 기념우표사업이 지난 7월 돌연 취소된 것은 '정치적 결정'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미국에서는 케네디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맞아 여야가 축제를 벌이고 기념 우표도 발행한다. 그런데 같은 해에 태어난 박정희 대통령 100주년 기념우표는 취소됐다. 이는 우정사업본부의 새정부 눈치보기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정희 우표 취소 국감서 또 논란
강효상 의원 "우정본부의 눈치보기"

박정희 전 대통령 취임 기념으로 1970년대에 발행된 '제8대 대통령 취임기념 우표'.

박정희 대통령 100주년 기념우표사업이 지난 7월 돌연 취소된 것은 '정치적 결정'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미국에서는 케네디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맞아 여야가 축제를 벌이고 기념 우표도 발행한다. 그런데 같은 해에 태어난 박정희 대통령 100주년 기념우표는 취소됐다. 이는 우정사업본부의 새정부 눈치보기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100주년 기념우표사업은 2016년 4월 구미시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우정사업본부는 그해 5월 우표발행심의위원회를 열고 참석위원 9명의 만장일치로 발행을 결정했다. 그러다 올해 7월 재심의를 거쳐 발행이 없던 일이 됐다.

강 의원은 이에 대해 "작년만 해도 박정희 우표사업은 아무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었다. 단지 정권이 바뀌었다는 이유로, 산업화의 공이 큰 대통령 깎아내리기가 시작됐고 우표발행까지 취소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감장엔 박성은 한국대학생포럼 회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강 의원은 박 회장에게 "박정희 기념우표 취소 이후, 자발적으로 우표 재추진 사업을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야당 국회의원들조차 무력감에 치를 떨고 있을 때, 대학생 신분으로 지혜와 연구를 거듭한 끝에 다 죽었던 박정희 기념우표를 되살리셨다. 대단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회장은 "대학생들이 우표사업을 하려다보니 매우 어려운 점이 많았다. 어디서 지원을 받았다거나 자유한국당에서 조직적으로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근거없는 얘기를 수 없이 들었다. 특히 허위사실을 퍼뜨리거나 잘못된 정보를 갖고 재추진 사업을 폄하하는 사람이 많아 힘들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박정희 우표 재추진 사업은 시민후원을 통해 2억원을 모금했고 3만여장을 발행한다. 11월부터 발송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