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보건장관, '전세기 논란' 사과..비용도 모두 반납(종합)

입력 2017.09.29. 06:51 수정 2017.09.29. 08:29

공무 출장에 전세기를, 개인 여행에 정부 전용기를 이용해 논란을 일으킨 톰 프라이스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현지시간) 공식 사과 성명을 내고 전세기 사용에 들어간 비용 전액을 내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백악관에서 프라이스 장관의 전세기 사용 논란을 언급하며 "마음에 안 든다. 지켜보겠다. 그가 이런 사실을 알도록 하겠다"고 공개 질책한 지 하루만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질책 하루만에 "혈세 사용으로 제기된 우려에 유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 백악관 집무실의 트럼프 대통령(앞)과 프라이스 보건복지부 장관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이승우 특파원 = 공무 출장에 전세기를, 개인 여행에 정부 전용기를 이용해 논란을 일으킨 톰 프라이스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현지시간) 공식 사과 성명을 내고 전세기 사용에 들어간 비용 전액을 내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백악관에서 프라이스 장관의 전세기 사용 논란을 언급하며 "마음에 안 든다. 지켜보겠다. 그가 이런 사실을 알도록 하겠다"고 공개 질책한 지 하루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으로 해임설까지 나돌았던 프라이스 장관은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납세자들의 혈세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제기된 우려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세기로 여행한 비용에 대해 오늘 개인 수표를 재무부에 써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라이스 장관은 취임 이후 26차례나 전세기를 이용하면서 무려 40만 달러(4억6천만 원)를 공중에 뿌렸다고 미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특히 전세기 이용 일정에 친구가 주최한 건강 관련 회의 참석, 아들과의 오찬, 출장을 겸한 자신 소유의 리조트 방문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을 더욱 키웠다.

보건복지부 감찰관실은 프라이스 장관의 처신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고, 연방의회는 해명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톰 프라이스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7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앞서 프라이스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해임설과 관련해 "여전히 대통령의 신임을 받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독감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이 일을 해낼 것이고, 우리는 여전히 대통령의 신임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현역 하원의원 출신인 프라이스 장관은 대표적인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 반대론자라는 점이 부각돼 보건복지부 장관에 발탁됐다. 오바마케어 폐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1호 공약'이다.

트럼프 정부와 공화당은 지난 1월 말 출범하자마자 오바마케어 폐지를 줄기차게 추진해왔지만 별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