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軍 전작권 환수 능력 갖추고 있다고 믿는다"

최경민 기자 입력 2017.09.28. 10:54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를 통해 "정부는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환수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독자적 방위력을 기반으로 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는 궁극적으로 우리 군의 체질과 능력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 한미 연합방위능력도 강화해야 한다. 한미동맹의 확장억제력이 실효적으로 발휘되어야 북한의 핵 도발을 원천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며 "더욱 안정되고 강력한 연합방위체계를 우리 군이 주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
【평택=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7.09.28.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를 통해 "정부는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환수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독자적 방위력을 기반으로 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는 궁극적으로 우리 군의 체질과 능력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가져야 북한이 우리를 더 두려워하고, 국민은 군을 더 신뢰하게 될 것이다. 군은 더 높아진 자부심으로 더 강한 군대로 거듭나고 대한민국은 동북아 안보의 중심국가가 될 것"이라며 "나는 우리 군이 그럴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믿는다. 나는 국민과 함께 우리 군을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능력 확보가 최우선"이라며 "공격형 방위시스템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철저한 응징을 위한 첨단 응징능력 KMPR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또 "강력한 한국형 3축 체계는 우리 군 독자적 능력의 핵심전력인 만큼 조기 구축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 한미 연합방위능력도 강화해야 한다. 한미동맹의 확장억제력이 실효적으로 발휘되어야 북한의 핵 도발을 원천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며 "더욱 안정되고 강력한 연합방위체계를 우리 군이 주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