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北, 트럼프 메시지 이해하려 공화당 전문가들과 접촉 시도"

입력 2017.09.27. 04:24 수정 2017.09.27. 08:16

북한 정부 관리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혼란스러운 메시지들을 이해하기 위해 워싱턴에서 여당인 공화당과 끈이 있는 전문가들과 은밀한 접촉을 추진해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공화당과 연관된 아시아 전문가들에 대한 북한의 접촉에 밝은 한 인사는 WP에 "북한 관리들의 최대 관심은 트럼프다. 그들은 트럼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 파악이 이들의 접촉 추진 배경임을 시사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클링너·팔 등 동북아 전문가에 회동·주선 요청했다 거절당해
WP "北 관리들의 최대관심은 트럼프..美와 대화위한 것은 아냐"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북한 정부 관리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혼란스러운 메시지들을 이해하기 위해 워싱턴에서 여당인 공화당과 끈이 있는 전문가들과 은밀한 접촉을 추진해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P는 북측이 접촉한 분석가들에는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을 지낸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과 조지 H.W. 부시 정부와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등에서 국가안보회의(NSC)에 재직했던 더글러스 팔 카네기 평화연구소 부원장 등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들은 북한 관리들의 회동 요청이나 공화당 분석가 등과의 회동을 주선해달라는 부탁을 거절했다고 WP에 밝혔다.

공화당과 연관된 아시아 전문가들에 대한 북한의 접촉에 밝은 한 인사는 WP에 "북한 관리들의 최대 관심은 트럼프다. 그들은 트럼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 파악이 이들의 접촉 추진 배경임을 시사했다.

WP는 "북한이 과거 대화를 주최했던 기관들에 대해 그러한 7건의 요청을 했다. 미국에 대해 핵 공격을 위협하는 국가로서는 놀라울 만큼 많은 요청"이라며 이러한 움직임은 미국과 북한이 서로를 군사적으로 위협하는 험악한 '말 폭탄'을 주고받기 전부터 시작됐다고 전했다.

다만 WP는 "북한이 공화당과 끈이 있는 전문가들과 분석가들을 접촉하려고 하는 것이 미국과 협상을 위해 자리에 앉을 준비가 됐음을 시사하지는 않는다"며 "북한은 자국이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기를 원하지만, 미국은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클링너 연구원은 WP에 "그러한 만남들이 유용하겠지만, 만약 북한 정권이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자 한다면 미 정부와 직접 접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