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10일 황금연휴'에도 노심초사하는 유통업계

박진영 기자 입력 2017.09.27. 04:20

10일에 달하는 추석연휴를 앞두고 '황금대목'을 누려야 할 유통업계가 웃지만은 못하고 있다.

나들이와 쇼핑을 즐기며 소비 진작이 될 것이란 기대도 있지만, 전례없이 긴 연휴에 해외여행객이 크게 늘어난데다 '대목효과'가 분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백화점업계 관계자는 "백화점 구매객층과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는 해외여행객이 큰 폭 늘어난만큼 (매출 증가를)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난 5월 연휴에도 기대 이상의 실적은 거두지 못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면세점에서 이커머스 등 업종별 '연휴효과' 천차만별.. 초유의 장기휴가 '기대반·우려반'
추석 연휴를 일주일여 앞둔 지난 25일 서울의 한 백화점에서 고객들이 추석 선물세트를 살피고 있다. /사진=뉴스1

10일에 달하는 추석연휴를 앞두고 '황금대목'을 누려야 할 유통업계가 웃지만은 못하고 있다. 나들이와 쇼핑을 즐기며 소비 진작이 될 것이란 기대도 있지만, 전례없이 긴 연휴에 해외여행객이 크게 늘어난데다 '대목효과'가 분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26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황금연휴'에 사상 최대 규모인 110만명이 해외여행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면세업계는 출국을 앞두고 내국인 고객 매출이 큰 폭 늘 것으로 전망했지만 업체별로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신규면세점인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경우 전월 대비 내국인 방문객수가 20% 상당 늘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까르띠에, 루이비통 등 '빅브랜드'들이 잇따라 신규 입점해 상대적으로 집객력이 높아진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롯데면세점의 경우 이달들어 지난 24일까지 내국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6% 신장했다. 하지만 지난해 월드타워가 영업정지 상태였던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역신장이라는 설명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내국인 출국객들이 사상 최대규모로 전망되지만 면세점을 방문해도 면세한도(600달러)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이 많아 매출 증가가 급증하지는 않은 것 같다"며 "사드 여파는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커머스업계는 오히려 장기연휴가 매출 측면에서 반갑지만은 않다. 오프라인 유통업계와 달리 연휴와 주말의 매출이 오히려 감소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 한 이커머스업체는 "매출이 크게 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이에 추석기간에 한해 소비자들이 모바일로 즐기며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는 각종 프로모션을 준비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서울 시내 한 면세점의 모습. /사진=뉴스1


백화점업계는 좀처럼 드문 장기연휴 매출에 기대감과 우려가 엇갈린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5% 신장했다. 롯데와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각각 7.9%, 7.0% 매출이 늘었다. 추석 선물세트 구매 및 방문객 증가 등에 따라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명절기간 해외출국객들도 많은데다 연휴전 미리 구매가 몰려 효과가 크지 않을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백화점업계 관계자는 "백화점 구매객층과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는 해외여행객이 큰 폭 늘어난만큼 (매출 증가를)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난 5월 연휴에도 기대 이상의 실적은 거두지 못했다"고 말했다.

마트업계는 황금연휴에 대한 기대가 크다. 이마트는 선물세트 판매 호조로 이달 매출을 올 상반기 7%대 신장율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전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연휴기간에는 대체로 매출이 좋은 편"이라며 "나들이객, 가족단위 먹거리 구매객이 늘며 추석연휴에도 좋은 성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는 긴 황금연휴 가족단위 나들이객이 크게 늘며 '대목'을 맞을 것으로 기대했다. 매출이 주말 평균대비 10%가량 신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문을 연 스타필드 고양의 경우 600대 규모 임시주차장을 1800대로 확대해 기존 매장 주차장과 함께 6300대까지 수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했다.

스타필드 하남에서는 추석연휴기간인 오는 9월30일부터 10월8일까지 '코믹벌룬쇼'를 비롯 '페이스페인팅', '마술 퍼포먼스쇼', '키다리삐에로 공연' 등 각종 공연행사를 마련했다. 고양점에서는 명절기간 지친 주부 및 여성들을 위해 헤어숍, 테라피센터, 네일숍 등 다양한 뷰티 케어 서비스를 큰 폭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코엑스몰에서는 명사들의 강연과 공연을 선보인다.

이창승 신세계 프라퍼티 마케팅팀 팀장은 "최장 10일의 긴 연휴 기간 가족단위 나들이객이 즐겁게 오랜시간 즐길 수 있도록 이벤트를 강화해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jy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