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오래] 황윤식의 푸드트럭 창업하기(6) 백종원 덕에 푸드트럭 인기 창업아이템으로 급부상

서지명 입력 2017.09.27. 04:00 수정 2017.09.27. 06:33

요즘 '백종원의 푸드트럭'을 보고 푸드트럭 창업 생태계로 뛰어드는 사람이 부쩍 많아졌다.

하지만 기존의 음식점 창업과 너무도 다른 푸드트럭 창업.

요즘의 푸드트럭은 합법적으로 운영되는 이동식 음식점이다.

푸드트럭은 일반 음식점과 달리 이곳저곳 이동해가며 영업하기 때문에 단발적인 행사나 축제 입점을 위해 주최측과 영업장소 제공 관련 계약을 맺어야 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마포구, 푸드트럭 시범거리 조성
다른 지자체들도 특구 지정 움직임
영업신고증 발급받아야 합법영업 가능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영상 캡쳐. [중앙포토]
요즘 ‘백종원의 푸드트럭’을 보고 푸드트럭 창업 생태계로 뛰어드는 사람이 부쩍 많아졌다. 하지만 기존의 음식점 창업과 너무도 다른 푸드트럭 창업. 꼼꼼하게 준비하지 않으면 시작도 하기 전에 여러 난관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요즘의 푸드트럭은 합법적으로 운영되는 이동식 음식점이다. 쉽게 말해서 푸드트럭도 푸드트럭 사업자명으로 카드 계산이 된다. 그러나 창업을 서두르는 나머지 챙겨야 할 부분을 소홀히 낭패를 당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합법적 음식점이 되기 위한 조건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본다.

기본적으로 큰 틀은 일반 음식점의 휴게음식점을 창업하는 과정과 똑같다. 푸드트럭 개조 → 영업장소 확보 → 영업신고 → 사업자등록 → 영업 → 세금납부의 과정이다. 이 중 가장 큰 부분은 영업장소 확보와 영업신고 부분이다.

'고피자' 푸드트럭. [사진 황윤식]
영업은 정부 및 지자체에서 정해진 장소에서만 가능하다. 다행히도 '백종원의 푸드트럭' 프로그램의 인기로 각 지자체에서 푸드트럭 존 사업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 부분을 유념해 영업장소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례로 얼마 전 마포구 푸드트럭 시범 거리가 조성됐고, 다른 지자체 및 지방에서도 지역상권 활성화 차원에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각 구청 및 지자체의 소상공인 지원센터와 도시재생부서에 문의를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푸드트럭 영업의 핵심은 영업신고이다. 푸드트럭은 일반 음식점과 달리 이곳저곳 이동해가며 영업하기 때문에 단발적인 행사나 축제 입점을 위해 주최측과 영업장소 제공 관련 계약을 맺어야 한다. 이렇게 해서 발급받은 영업신고증에 여러 장소에 대한 영업신고를 추가할 수 있다. 신고 방법도 처음 1회 신고를 제외하고는 직접 찾아가지 않아도 된다. 민원 24를 통해 관련 서류를 제출하고, 온라인으로 영업신고 추가를 할 수 있다.

식품관련영업신고서 양식. [사진 민원24]

━ 간이과세자로 신고해 세금혜택을

사업자등록도 푸드트럭에겐 필수다. 대부분의 소비자가 카드결제를 원하기 때문에 그에 맞춰 준비해야 한다. 푸드트럭의 사업자 신고는 개인사업자 형태의 간이과세자로 하는 것이 가장 좋다. 푸드트럭의 초기 매출은 폭발적으로 늘어나기 힘들어 간이과세자로서 혜택을 적절하게 취하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간이과세자는 세금혜택뿐만아니라 카드수수료에 대한 혜택도 받기 때문이다.

카드 결제를 위해선 POS(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도 물론 필요하다. 하지만 푸드트럭은 안정적으로 통신선을 받아 올 수 없기 때문에 그에 맞는 POS 기기를 활용해야 한다. 여러 종류의 기기 있지만, 그 중에서도 푸드트럭의 좁은 공간을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것으론 테블릿 POS가 있다. 일반 3G 통신망을 활용하기 때문에 이곳저곳 이동하는 푸드트럭에게도 안정적으로 결제 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다.

포스(POS)로 매출현황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푸드트럭 창업에 성공해 사업영역을 확장하려면 합법적인 운영이 필수다. 이제 시작인 우리나라의 푸드트럭 문화는 종사자들이 만들어가야 한다. 신뢰받는 음식점 카테고리로 푸드트럭 브랜드를 정착시키려면 각자가 주어진 책임을 다하는 것이 필요하다.

황윤식 고푸다 대표 ceofrog@gofooda.com

[제작 현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