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웜비어 부모 "북한은 피해자 아닌 용서받을 수 없는 테러리스트"

입력 2017.09.27. 00:03

지난해 1월 관광차 북한을 방문했다가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된 뒤 지난 6월 석방돼 고향으로 돌아왔으나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사망한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26일(현지시간) 방송 카메라 앞에 섰다.

오토의 부모인 프레드와 신디 웜비어 부부는 이날 폭스 뉴스 '폭스와 프렌즈'에 출연, "북한이 피해자라면서 세계가 자신들을 부당하게 괴롭히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보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이 피해자가 아니라는 것을 말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돼야"..트럼프도 트윗글 "북한은 테러리스트"
美 언론들 "인권유린 문제 부각시켜 대북 압박 강화 포석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북한은 피해자가 아니라 테러리스트들이다"

지난해 1월 관광차 북한을 방문했다가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된 뒤 지난 6월 석방돼 고향으로 돌아왔으나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사망한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26일(현지시간) 방송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인터뷰는 미국과 북한이 거친 '말폭탄'을 주고 받으며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다. 오토의 부모가 아들 사망 이후 언론 인터뷰에 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인터뷰를 보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훌륭한 인터뷰였다"며 "그들(북한)이 오토를 납치했고, 고문했고, 의도적으로 상해를 입혔다. 그들은 피해자가 아니라 테러리스트"라고 북한을 비난했다.

이를 두고 AFP통신 등 외신들은 인권 문제를 부각해 "북한 정권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분석했다.

오토의 부모인 프레드와 신디 웜비어 부부는 이날 폭스 뉴스 '폭스와 프렌즈'에 출연, "북한이 피해자라면서 세계가 자신들을 부당하게 괴롭히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보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이 피해자가 아니라는 것을 말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그들은 테러리스트들이다"라며 "그들은 오토를 납치했고, 고문했고, 고의로 가해하고 해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북한의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는 것"이라며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부부는 미국으로 돌아온 아들을 처음 봤을 당시의 참담한 모습과 충격도 전했다.

어머니 신디 웜비어는 "우리가 낙천주의자라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오토가 뇌 손상을 입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의학적으로 혼수상태를 유도했을 것이고, 의사들이 잘 치료하면 괜찮아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는 "(오토가 도착한 날) 우리가 비행기 계단으로 다가갔을 때 도저히 사람의 소리로는 믿겨지지 않는 거친 울부짖음이 들렸고, 처음에는 오토에게서 나는 소리인지 정말 몰랐다"며 "오토는 머리가 빡빡 깎인 채 코에 관을 끼고 의미없이 허공을 응시하고 있었으며, 근육은 격하게 경련을 일으키고 있었다"고 참담했던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오토는 눈과 귀가 멀은 상태였다"며 "우리가 그를 안심시키려고 했을 때 아랫니도 빼서 다시 재배열한 모습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프레드 웜비어는 "우리는 북한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돼 있지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경악스러웠다"라며 "우리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야 할 의무를 전세계에 지고 있다"고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을 거듭 촉구했다.

버지니아 주립대 3학년이었던 오토 웜비어는 지난해 1월 북한 관광 중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같은 해 3월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 6월 13일 전격 석방돼 귀향했지만 엿새 만에 사망했다.

당시 북한은 "고문이나 가해행위는 없었으며, 국내법과 국제적 기준에 따라 다뤘을 뿐"이라며 "이번 사건으로 인한 최대의 피해자는 우리"라고 주장한 바 있다.

FILE - In this Feb. 29, 2016 file photo, American student Otto Warmbier speaks as Warmbier is presented to reporters in Pyongyang, North Korea. U.S. officials say the Trump administration will ban American citizens from traveling to North Korea following the death of university student Otto Warmbier, who passed away after falling into a coma into a North Korean prison. (AP Photo/Kim Kwang Hyon)

hanks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