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 보안시설 '기무사 테니스'..올해만 20여차례

CBS노컷뉴스 조태임 기자 입력 2017.09.26. 23:33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군사보안시설로 민간인 출입이 금지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기무부대의 테니스장을 올해만 20여차례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올해 확인된 것만 20여차례"라며 "군 보안시설로 민간인 출입이 제한돼 있는 기무 부대 안에 있는 테니스장에 테니스 선수 출신들도 함께 데리고 들어간 것으로 출입내역에 나온다"고 설명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테니스 선수 출신 민간인 동행..과거 '황제 테니스' 논란 재연?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사무실을 찾은 이낙연 신임 국무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황진환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군사보안시설로 민간인 출입이 금지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기무부대의 테니스장을 올해만 20여차례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실이 26일 '전직 대통령들의 기무사 출입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 전 대통령은 경기도 고양시 인근의 기무 부대에 올 한해 동안 20여차례 방문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는 경호와 연금, 차량지원 등 외에 군부대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는 명시돼 있지 않다.

이 전 대통령은 기무부대 내 테니스장을 이용할 때 테니스 선수 출신 민간인도 함께 출입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올해 확인된 것만 20여차례"라며 "군 보안시설로 민간인 출입이 제한돼 있는 기무 부대 안에 있는 테니스장에 테니스 선수 출신들도 함께 데리고 들어간 것으로 출입내역에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은 과거 서울시장 재임시절 소수의 동호회원들과 독점적으로 남산실내체육관 테니스장을 이용해 이른바 ‘황제 테니스’ 논란을 산 바 있다. 또 대통령 퇴임 후인 2013년에는 올림픽공원 실내테니스장을 독점으로 이용해 특혜 의혹을 산 바 있다.

[CBS노컷뉴스 조태임 기자] jogiza@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