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獨 AfD, 페트리 대표 탈당 선언..총선 성공하자마자 분당 위기

입력 2017.09.26. 23:32

반(反)난민·반유로화 극우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프라우케 페트리 공동대표가 26일(현지시간) 탈당을 선언했다.

페트리는 이날 드레스덴에서 언론 인터뷰를 통해 탈당 의사를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페트리의 남편으로 역시 AfD 소속의 유럽의회 의원이자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 대표인 마르쿠스 프레첼도 동반 탈당키로 했다.

페트리의 탈당은 반난민·반유로화를 내세우던 AfD가 지나치게 극우 색채를 드러내는 데 따른 것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극우노선에 대한 반발..동조 탈당 규모 주목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반(反)난민·반유로화 극우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프라우케 페트리 공동대표가 26일(현지시간) 탈당을 선언했다.

페트리는 이날 드레스덴에서 언론 인터뷰를 통해 탈당 의사를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탈당 시기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페트리의 남편으로 역시 AfD 소속의 유럽의회 의원이자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 대표인 마르쿠스 프레첼도 동반 탈당키로 했다.

프레첼은 "페트리의 결정은 AfD의 전망이 긍정적이지 않기 때문에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트리는 이미 전날 당 지도부 기자회견에서 원내교섭단체 활동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탈당이 점쳐졌다.

AfD는 이번 총선에서 12.6%의 득표율로 3위를 기록,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연방의회에 진입하면서 94석을 배정받았다.

페트리는 구(舊)동독 지역의 작센주(州)에서 지역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에 따라 AfD는 총선 성공의 기쁨을 마저 누리기도 전에 분당 위기에 처했다.

페트리는 당내 정치인 중 가장 대중성이 높고 당내 지지세가 넓은 만큼, AfD는 상당한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당장에 동조 탈당 규모가 주목된다.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주 의원 4명은 페트리 부부와 함께 탈당 의사를 밝혔다.

다만, AfD 의석 중 탈당을 해도 의석을 상실하지 않는 지역구 의원은 페트리를 포함해 3명에 불과해 원내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전망이 나온다.

페트리의 탈당은 반난민·반유로화를 내세우던 AfD가 지나치게 극우 색채를 드러내는 데 따른 것이다.

페트리는 난민에 대해 초강경한 태도를 보여왔지만, 당내 인종차별주의적 노선에 대해선 비판적인 태도를 취해왔다.

지난 4월 뵈른 회케 튀링겐 주 대표가 베를린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치욕적인 기념물'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징계를 추진했다가 실패했다.

페트리는 이 과정에서 "독일로 난민이 밀려드는 시기이지만 AfD는 얼마 안 되는 유대인 삶의 정치적 보증인(보증세력) 중 하나"라고 진화에 나서는 등 당내 강경극우파를 견제해왔다.

더구나 가울란트는 인종차별주의적인 색채를 뚜렷이 드러내 왔고 바이델은 회케 원내대표가 지원해 공동 총리 후보로 당선된 만큼, 페트리 대표는 이들과도 거리를 둬왔다.

페트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지난 몇 주 동안 보여줬듯이 무정부적인 정당은 야당이 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유권자들에게 믿을 수 있는 정부 형태를 제시할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lkb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