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기념품 사세요"..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개점

김나래 입력 2017.09.26. 21:38 수정 2017.09.26. 21:5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멘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13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26일) 강릉과 서울 부산에평창 올림픽 기념품을 판매하는 공식 매장이, 처음으로 문을 열어 평창 올림픽 대회가 바짝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와 상품을 파는 첫 공식 매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그려진 열쇠고리부터 잠옷까지 다양한 상품이 진열돼 있습니다.

공식 매장을 찾은 손님들은 새롭게 선보이는 올림픽 기념품에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김도경(평창올림픽 공식 매장 강릉점장) : "손주들한테 선물하신다고 사가는게 저기 수호랑, 반다비 가방에 걸 수 있는 만원짜리 인형입니다. 그게 최고 지금 현재는 인기가 좋습니다."

매장에서는 올림픽 마스코트 상품과 우리의 전통상품 등 50여종의 라이선스 상품이 판매됩니다.

부산, 서울에서도 공식매장이 문을 열어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열기 확산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직위는 다음달까지 제주와 광주 등 전국에 공식매장 30곳을 추가 개설합니다.

<인터뷰> 김기홍(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기획사무차장) : "이 라이선스 상품은 올림픽 대회의 의의와 가치를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대회와 우리 국민들, 대중들을 연결시키는 매개체 역할을..."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2월까지는 온라인과 면세점 등 9백여개에 이르는 유통망이 완성됩니다.

KBS 뉴스 김나래입니다.

김나래기자 (wing_0613@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