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검찰, 한명숙 전 총리 전세보증금 1억5000만원 환수

김종훈 기자 입력 2017.09.26. 21:20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8억8000만원의 추징금을 확정받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73)로부터 검찰이 전세보증금 1억5000만원을 환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환수팀은 최근 한 전 총리로부터 1억5000만원을 추징해 국고로 환수했다고 26일 밝혔다.

한 전 총리는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9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돼 2015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추징금 8억8000만원을 확정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진=뉴스1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8억8000만원의 추징금을 확정받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73)로부터 검찰이 전세보증금 1억5000만원을 환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환수팀은 최근 한 전 총리로부터 1억5000만원을 추징해 국고로 환수했다고 26일 밝혔다.

한 전 총리는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9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돼 2015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추징금 8억8000만원을 확정받았다.

한 전 총리는 국회의원 시절 전세보증금 1억5000만원과 은행예금 2억2000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이후 2심에서 유죄 판결이 나온 뒤 전세 임차인 명의를 남편 박성준 교수로 바꿔 다시 계약했다. 은행예금도 인출됐다.

한 전 총리가 추징금을 내지 않고 버티자 검찰은 환수팀을 구성했다. 환수팀은 2015년 9월 법원에서 박 교수 명의의 아파트에 대한 압류명령을 받아냈다. 이에 박 교수는 자신이 보증금을 실질적으로 부담했고, 한 전 총리는 대리인에 불과했다며 강제집행은 부당하다는 소송을 냈다. 이 소송에서 박 교수가 패소하자 한 전 총리가 다시 소송을 제기했다. 한 전 총리는 지난달 2년 만기복역 후 출소하면서 이 소송을 취하했다.

김종훈 기자 ninachum24@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