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철원서 갑자기 날아든 총탄에 머리 맞아 육군 병사 사망

입력 2017.09.26. 19:10 수정 2017.09.26. 19:10

강원 철원 육군 모 부대에서 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이던 병사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총탄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났다.

26일 육군 모 부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철원군 모 부대 소속 A(22) 일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쓰러진 것으로 인근 군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 중 오후 5시 22분께 숨졌다.

A 일병인 부대원 20여 명과 함께 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 갑자기 날아온 총탄에 머리를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지 공사 후 부대로 복귀 중..인근 부대서 사격 진행 여부 수사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철원=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 철원 육군 모 부대에서 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이던 병사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총탄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났다.

26일 육군 모 부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철원군 모 부대 소속 A(22) 일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쓰러진 것으로 인근 군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 중 오후 5시 22분께 숨졌다.

A 일병인 부대원 20여 명과 함께 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 갑자기 날아온 총탄에 머리를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인근 부대 사격장에서 사격이 진행 중이라는 점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j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