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안호상 국립극장장 물러나..문체부 사표 수리

입력 2017.09.26. 18:51

안호상(58) 국립극장장이 자리에서 물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안 극장장이 지난 4일 제출한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26일 밝혔다.

서강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안 극장장은 예술의전당 공연사업국장과 예술사업국장,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을 지냈으며, 2012년 1월부터 국립극장장으로 재직해왔다.

국립극장 전속단체의 우수 공연작품을 토대로 한 '레퍼토리 시즌제'를 최초로 도입해 국립극장을 제작 극장으로 탈바꿈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사진자료]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안호상(58) 국립극장장이 자리에서 물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안 극장장이 지난 4일 제출한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26일 밝혔다.

서강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안 극장장은 예술의전당 공연사업국장과 예술사업국장,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을 지냈으며, 2012년 1월부터 국립극장장으로 재직해왔다.

국립극장 전속단체의 우수 공연작품을 토대로 한 '레퍼토리 시즌제'를 최초로 도입해 국립극장을 제작 극장으로 탈바꿈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통 공연의 현대화를 시도해 공연들의 매진 행렬을 이끌기도 했다.

abullapi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