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학교 비정규직들 "임금교섭 추석 전 타결해야..결렬되면 총파업"

입력 2017.09.26. 17:41

교육 당국과 임금협약 체결을 위한 집단교섭 중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추석 전 교섭 타결을 주장하며 총파업을 경고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집단교섭이 열리는 서울 용산구 서울시교육청 교육시설관리본부 앞에서 주최 측 추산 2천명 참여 대규모 집회를 열고 '근속수당 도입과 연 3만원씩 인상' 등 요구사항 수용을 촉구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들이 2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집단교섭 타결 촉구 및 총파업 경고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9.26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교육 당국과 임금협약 체결을 위한 집단교섭 중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추석 전 교섭 타결을 주장하며 총파업을 경고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집단교섭이 열리는 서울 용산구 서울시교육청 교육시설관리본부 앞에서 주최 측 추산 2천명 참여 대규모 집회를 열고 '근속수당 도입과 연 3만원씩 인상' 등 요구사항 수용을 촉구했다.

현재 학교 비정규직들은 '장기근무가산금'이라는 명목으로 3년 근속하면 월 5만원을 받고 4년차부터는 연 2만원씩 더 받는다.

비정규직들은 1년 근속할 때마다 월급이 10만원가량 오르는 정규직과 비교해 근속 관련 수당이 적어 일할수록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임금 격차가 커지는 구조라고 주장한다.

비정규직들은 상여금과 명절휴가비, 맞춤형복지비 등에서 정규직과 차별 해소와 기본급 인상 등도 요구한다.

이런 학교 비정규직들의 요구에 '사용자'인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태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충격을 완화할 통상임금 산정시간 조정 없이는 비정규직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뜻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관계자는 "이번 집단교섭이 결렬되면 총파업 등 다양한 투쟁방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를 구성해 함께 집단교섭에 나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을 경고했다.

이들은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취임 첫 업무지시로 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믿고 집단교섭에 임했지만, 교육부와 교육청이 노조의 요구에 한참 못 미치는 안을 제시했다"면서 "(근속수당 인상 폭을 줄이는 등) 노조는 양보안을 제시한 만큼 더는 양보는 없다"고 밝혔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추석 전 집단교섭을 타결시켜야 한다"면서 "오늘 협상이 결렬된다면 학교비정규직노조는 총파업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ylee2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