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점점 더 강해지는 편의점

민재용 입력 2017.09.26. 16:53 수정 2017.09.26. 22:45

대형마트가 쥐고 있던 국내 유통권력 중심이 점차 편의점 업계로 넘어가고 있다.

출점 제한 조치 등 강력한 유통 규제가 대형마트를 옥죄는 사이 1인 가구 증가라는 호재를 발판으로 편의점 업계가 폭풍 성장을 이어간 게 국내 유통 지형도 변화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백화점, 대형마트와 달리 편의점들이 사세를 크게 확장할 수 있었던 것은 출점 제한 조치와 의무 휴업 등 강력한 정부의 유통규제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형마트 매출은 갈수록 줄어

홈플러스 4년 만에 11.7% 감소

편의점 CU는 2년간 50% 증가

출점제한ㆍ의무휴업 등 제외 덕

“수년 내 매출 역전” 전망까지

대형마트가 쥐고 있던 국내 유통권력 중심이 점차 편의점 업계로 넘어가고 있다. 출점 제한 조치 등 강력한 유통 규제가 대형마트를 옥죄는 사이 1인 가구 증가라는 호재를 발판으로 편의점 업계가 폭풍 성장을 이어간 게 국내 유통 지형도 변화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대형마트와 매출은 수년째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중이다. 2012년 8조9,545억원이었던 롯데마트 매출은 지난해 8조2,007억원으로 7,000억원 이상 줄어들었다. 홈플러스 매출도 같은 기간 8조8,673억원에서 7조9,334억원으로 11.7% 감소했다.

반면 주요 편의점 매출은 일제히 급등했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2014년 3조3,031억원이었던 매출이 지난해 4조9,413억원으로 50% 가까이 증가했다. GS리테일의 편의점 GS25도 같은 기간 매출이 3조5,020억원에서 5조6,027억원으로 60% 증가했다. 롯데그룹이 운영하는 편의점 세븐일레븐 매출 역시 이 기간 약 1조1,500억원 늘어났다.

백화점, 대형마트와 달리 편의점들이 사세를 크게 확장할 수 있었던 것은 출점 제한 조치와 의무 휴업 등 강력한 정부의 유통규제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 2012년 영세상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영업시간 규제, 월 2회 의무 휴업 등의 내용을 담은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 시행했다. 또 전통시장 반경 1㎞ 이내를 전통상업보존구역으로 지정해 이 곳에서는 대형마트가 출점하지 못하도록 했다.

강력한 유통규제법 시행 이후 주요 대형마트들은 매출 증가의 주요 동력인 신규 점포를 10개 정도 밖에 늘리지 못했다. 하지만 편의점 업체들은 2012년 이후 8,000곳 이상의 신규 매장을 개설했다.

아직 편의점 매출이 주요 대형마트 매출을 따라잡진 못했지만 이런 추세가 몇 년 간 지속되면 두 업계 매출 규모가 뒤바뀔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때문에 유통 업계에서는 대형마트 생존을 위해 유통 규제 수위를 낮출 필요도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A 대형마트 관계자는 “출점 제한 조치를 완화하지 못한다면 의무 휴업일을 평일로 변경해 대형마트 들이 숨쉴 틈을 마련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슈퍼마켓조합 등 소상공인들은 의무휴업일제 확대 시행 입장을 고수하면서 편의점들의 골목상권 침해에도 경계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슈퍼마켓조합 관계자는 “대기업 유통사들이 대형마트로 안되니 이제는 규제망을 피해 편의점으로 골목상권에 침투하고 있다”며 “대기업이 운영하는 편의점도 유통규제를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