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고조되는 한반도 긴장감..코스피 6일 연속 하락(종합)

입력 2017.09.26. 16:07 수정 2017.09.26. 16:1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전자, 전날 대비 9만8천원 하락..SK하이닉스도 4.87%↓
[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코스피의 하락세가 6거래일째 계속됐다.

미국과 북한의 물러서지 않는 말 폭탄 싸움으로 한반도의 긴장감이 연일 고조되는 가운데, 간밤 뉴욕증시의 기술주 하락, 열흘이나 되는 추석 휴장 등도 투자 심리에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6.08포인트(0.26%) 내린 2,374.32에 거래를 마쳤다.

이달 19일부터 엿새째 내리 하락세다. 코스피 종가가 6일 연속 하락한 것은 한반도의 전쟁 우려가 커지며 '4월 위기설'이 대두했던 시기(4월4∼11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전날보다 8.78포인트(0.37%) 내린 2,371.62로 출발한 코스피는 장중 한때 2,380선을 넘어서며 상승을 노렸지만 이내 힘을 잃고 2,370대로 후퇴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너무 크게 확대된 지정학적 리스크가 쉽사리 해소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긴 연휴까지 앞두고 있어 적극적으로 매수하기보다 안정적인 포지션을 구축하려는 경향이 시장에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긴 연휴 직후에는 3분기 어닝시즌이 시작되고, 10월10일에는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이 맞물려 있어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밤에는 뉴욕증시에서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24%),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22%), 나스닥 지수(-0.88%)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아이폰 판매 둔화로 애플(-0.88%)이 하락하고, 디지털 광고 신뢰 이슈로 페이스북(-4.50%)이 내리는 등 주요 기술주가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천778억원어치 순매도에 나섰다. 외국인은 전기전자 업종을 2천841억원어치 팔아치웠다. 개인도 1천740억원어치 순매도로 지수를 압박했다. 기관만 5천65억원어치 순매수로 추가 하락을 방어했다.

이 영향으로 최근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던 정보기술(IT) 대표주 삼성전자(-3.66%)와 하이닉스(-4.87%) 주가에 급제동이 걸렸다. 삼성전자의 이날 종가는 258만3천원으로 전날보다 9만8천원 내렸다.

다른 시총 상위주 가운데 LG화학(-1.05%), NAVER(-0.13%), 신한지주(-0.40%), 삼성생명(-1.28%) 등도 동반 하락했다.

시총 10위 내에서 현대차(4.61%), 포스코(2.60%), 삼성물산(1.12%), 한국전력(0.26%)은 상승 마감했다.

[연합인포맥스 제공]

업종별로는 오른 업종과 내린 업종의 편차가 컸다.

전기전자(-3.50%), 의료정밀(-3.03%), 은행(-1.08%) 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내린 반면, 운송장비(4.37%), 건설업(2.97%), 철강금속(2.58%), 유통업(2.32%), 비금속광물(1.79%), 음식료품(1.57%), 섬유의복(1.55%), 운수창고(1.47%), 통신업(1.27%) 등이 1% 이상 상승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560종목이 오르고 243종목이 하락했다. 71종목은 보합세를 보였다.

거래량은 약 3억주, 거래대금은 5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프로그램매매는 차익거래가 1천362억원 순매수, 비차익거래가 458억원 규모 순매도를 나타냈다. 전체적으로는 904억원 매수 우위였다.

코스닥지수는 6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36포인트(0.06%) 오른 642.40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3.46포인트(0.54%) 내린 638.58로 출발한 코스닥지수는 완만한 상승 끝에 640선 위로 올라섰다.

외국인이 417억원 매수 우위로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기관도 21억원 순매수로 힘을 보탰다. 개인만 448억원 매도 우위였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8억주, 거래대금은 3조2천억원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02종목이 거래됐다. 거래대금은 14만주, 거래대금은 약 11억원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북한 리스크의 영향을 받아 전 거래일보다 5.0원 오른 1,136.8원에 거래를 마쳤다.

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