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박근혜정부 올해 예산 40%, 대선전에 다 썼다"

입력 2017.09.26. 10:24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박근혜 정부가 올해 예산의 40%를 이미 집행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낭비적 요소가 없었는지 국정감사에서 철저하게 따지겠다고 밝혔다.

박 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지 불과 150여 일 만에 국정감사를 맞는다"며 "나라 곳간은 이미 전 정권에서 대선이 치러지기 전에 40%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경호실은 67%나 집행..국감서 철저히 따질 것"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박근혜 정부가 올해 예산의 40%를 이미 집행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낭비적 요소가 없었는지 국정감사에서 철저하게 따지겠다고 밝혔다.

박 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지 불과 150여 일 만에 국정감사를 맞는다"며 "나라 곳간은 이미 전 정권에서 대선이 치러지기 전에 40%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새 정부의 예산 집행 정책을 따지기 전에 정부의 국정농단을 바로잡고 따져야 할 이유가 여기 있다"며 "18개 부처가 339조 원 중 40%를 이미 집행했고, 대통령 업무가 정지된 경호실은 67%나 집행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새 정부가 쓸 예산을 남기기보다 묻지마 예산 쓰기에 급급했다"며 "탄핵으로 국정이 정지된 시기에 예산을 마구 쓸 수 있었던 것은 유일호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조기 집행을 권고하기 매일 점검회의를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개혁 야당에 제안한다"며 "적폐청산이라는 촛불민심의 명령을 함께 실천하는 협치국감을 만들어 가자"고 촉구했다.

kyung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