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폭격기 무력시위에 화난 北.."또 오면 쏘아 떨군다"(종합)

안승찬 입력 2017.09.26. 00:44 수정 2017.09.26. 00:55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전략폭격기가 설사 북한 영공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주말 미국 괌기지의 B-1B 전략폭격기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최북단 인접 지역까지 출격한 것에 대한 북한의 반응인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리용호 "트럼프가 선전포고..우린 자위권 있다" 주장
주말 美 B-1B 전략폭격기 출격 두고 격앙된 반응
"누가 오래갈지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
리용호 북한 외무상 /AFP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전략폭격기가 설사 북한 영공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자신의 뉴욕 숙소인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앞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의 전략폭격기가 설사 대한민국의 영공에 있더라도 북한에 접근할 경우 자위적 차원의 군사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위협이다.

지난 주말 미국 괌기지의 B-1B 전략폭격기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최북단 인접 지역까지 출격한 것에 대한 북한의 반응인 셈이다.

초음속 B-1B 전략폭격기는 평양 시내까지 정밀 타격이 가능한 파괴력을 가지고 있어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첨단 전략 자산이다. 비행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리틀 로켓맨이 사방에 미사일을 쏘아대는 걸 가만둘 수는 없다”고 경고한 뒤 이뤄졌다. 미국 국방부의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은 “이번 임무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위협도 격퇴할 수 있는 많은 군사옵션을 갖고 있다는 미국의 분명한 메시지와 결의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사실상 무력시위에 나선 것에 대해 북한이 매우 격앙된 반응을 보인 셈이다.

리 외무상은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명백한 선전포고”라며 “유엔헌장은 개별적 회원국의 자위권 인정하고 있다”며 보복 공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리 외무상은 “누가 더 오래갈 것인가는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계속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예정된 시간보다 40여분 가량 늦게 기자회견을 한 리 외무상은 성명 발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다.

안승찬 (ahnsc@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