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폭격기 무력시위에 화난 北.."또 오면 쏘아 떨군다"(종합)

안승찬 입력 2017.09.26. 00:44 수정 2017.09.26. 00:55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전략폭격기가 설사 북한 영공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주말 미국 괌기지의 B-1B 전략폭격기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최북단 인접 지역까지 출격한 것에 대한 북한의 반응인 셈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리용호 "트럼프가 선전포고..우린 자위권 있다" 주장
주말 美 B-1B 전략폭격기 출격 두고 격앙된 반응
"누가 오래갈지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
리용호 북한 외무상 /AFP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전략폭격기가 설사 북한 영공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자신의 뉴욕 숙소인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앞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의 전략폭격기가 설사 대한민국의 영공에 있더라도 북한에 접근할 경우 자위적 차원의 군사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위협이다.

지난 주말 미국 괌기지의 B-1B 전략폭격기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최북단 인접 지역까지 출격한 것에 대한 북한의 반응인 셈이다.

초음속 B-1B 전략폭격기는 평양 시내까지 정밀 타격이 가능한 파괴력을 가지고 있어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첨단 전략 자산이다. 비행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리틀 로켓맨이 사방에 미사일을 쏘아대는 걸 가만둘 수는 없다”고 경고한 뒤 이뤄졌다. 미국 국방부의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은 “이번 임무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위협도 격퇴할 수 있는 많은 군사옵션을 갖고 있다는 미국의 분명한 메시지와 결의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사실상 무력시위에 나선 것에 대해 북한이 매우 격앙된 반응을 보인 셈이다.

리 외무상은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명백한 선전포고”라며 “유엔헌장은 개별적 회원국의 자위권 인정하고 있다”며 보복 공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리 외무상은 “누가 더 오래갈 것인가는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계속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예정된 시간보다 40여분 가량 늦게 기자회견을 한 리 외무상은 성명 발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다.

안승찬 (ahnsc@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