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쿠르드·아랍軍 "시리아 유전지대서 러에 또 공습 당해"

입력 2017.09.26. 00:41

러시아군이 시리아 동부 유전지대에서 쿠르드·아랍연합군을 공습했다는 주장이 또다시 제기됐다.

'시리아민주군'(SDF)의 릴와 압달라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리군 다수가 주둔한 코노코 가스전을 공습하고 포격했다"고 AFP통신에 밝혔다.

러시아군은 "러시아군이 데이르에조르에서 시리아군을 도와 테러조직을 공습했다"고 했을 뿐 SDF 공습 주장에 확인을 회피했다.

SDF는 이달 16일에도 러시아군과 시리아군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DF "7명 사상"..러, 확인 회피
[A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군이 시리아 동부 유전지대에서 쿠르드·아랍연합군을 공습했다는 주장이 또다시 제기됐다.

'시리아민주군'(SDF)의 릴와 압달라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리군 다수가 주둔한 코노코 가스전을 공습하고 포격했다"고 AFP통신에 밝혔다.

이번 공습으로 SDF 대원 1명이 전사하고 6명이 다쳤다.

러시아군은 "러시아군이 데이르에조르에서 시리아군을 도와 테러조직을 공습했다"고 했을 뿐 SDF 공습 주장에 확인을 회피했다.

SDF는 이틀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부터 코노코 가스전을 탈환한 곳이다.

SDF는 이달 16일에도 러시아군과 시리아군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러시아는 부인했다.

러시아군을 등에 업은 시리아군과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지원을 받는 SDF는 이달초 데이르에조르 통제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에 돌입했다.

데이르에조르는 시리아 주요 유전이 분포해 IS의 '돈줄' 역할을 했고, IS의 '최후 은신처'로 꼽힌다.

tr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