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安 "김명수는 고교동문..찬반의견 밝혔다면 억측 난무했을 것"

입력 2017.09.25. 09:20 수정 2017.09.25. 09:36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5일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과정에서 찬반 의견을 명확히 밝히지 않은 데 대해 당 안팎에서 문제 제기가 계속되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이 등록된 바이버 메신저를 통해 "대법원장 건에 대해 찬반을 밝히지 않은 이유는 언론에 이미 밝혔지만, 세 가지가 있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 안팎 지적에 직접 해명..일관성과 선례 문제도 거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오른쪽)가 21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공개 발언을 마친 뒤 생각에 잠겨 있다. 2017.9.2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5일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과정에서 찬반 의견을 명확히 밝히지 않은 데 대해 당 안팎에서 문제 제기가 계속되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이 등록된 바이버 메신저를 통해 "대법원장 건에 대해 찬반을 밝히지 않은 이유는 언론에 이미 밝혔지만, 세 가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첫 번째 이유로 "처음부터 자유투표에 맡기고 제 의견은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갑자기 투표 당일날 몇 시간을 앞두고 밝히는 것은 국민 입장에서는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꾼 것으로 비친다"며 '일관성' 문제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달간 우리의 논리와 상관없이 국민은 우리 당이 몇 가지 중요한 고비에서 마지막 순간에 우왕좌왕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처음부터 입장을 밝혔으면 몰라도, 마지막에 그렇게 했다면 좌고우면하다 마지막 순간에 또 일관성을 지키지 못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두 번째 이유로 "대법원장 후보에 대해 찬반을 밝혔다면, 이번 한 번이 아니라 앞으로 계속되는 인사투표에서 매번 찬반을 밝히라고 요구받을 것이 자명하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세 번째 이유로 김 후보자와의 학연을 거론했다. 안 대표는 "후보자(김명수 대법원장)은 제 고등학교 동문이다. 제 경우는 당 대표이기 때문에 제척사유에 해당한다. 제가 의견을 밝혔다면 이와 연관을 지어 온갖 억측이 난무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가 부산고 3년 선배인 김 후보자 인준에 찬성 뜻을 밝혔을 경우 불필요한 해석을 낳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안 대표는 의원들을 향해 "혹시 오해가 있는 언론이 있다면 의원님들께서도 잘 설명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호소했다.

앞서 안 대표가 김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열린 21일 의원총회에서 "독립적인 사법부를 수호할 수 있는 인물인가라는 단 하나의 높은 기준을 적용해 판단해달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반대투표'를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그러나 박지원 전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 등 호남계 중진들은 의총에서 김 후보자 찬성 의견을 밝히면서 '권고적 당론' 채택을 한목소리로 주장, 안 대표와 입장차를 보였다.

이와 관련, 박 전 대표는 22일 tbs라디오에 출연해 "안 대표가 김명수 후보자를 당선되게끔 이끌었다면 우리는 2중대가 되는 게 아니라 선도정당으로서 참 멋있었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d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