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반이민 행정명령 대상에 북한 추가..차드·베네수엘라도 포함 (종합)

뉴욕 김은별 입력 2017.09.25. 09:17 수정 2017.09.25. 09:25

미국이 반(反)이민 행정명령, 미국으로의 입국을 제한 또는 금지하는 대상 국가 명단에 북한을 새롭게 추가했다.

기존 미 입국 제한 또는 금지 대상국이었던 이란, 시리아, 리비아, 예멘, 소말리아, 수단 등 무슬림 6개국 가운데 이번에 수단이 명단에서 제외되고, 북한과 베네수엘라, 차드 등 3개국이 새롭게 추가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미국이 반(反)이민 행정명령, 미국으로의 입국을 제한 또는 금지하는 대상 국가 명단에 북한을 새롭게 추가했다. 북한과 함께 차드, 베네수엘라가 새로운 여행금지 행정명령 대상에 포함됐고 수단은 빠졌다.

24일(현지시간) 백악관은 이슬람국가 출신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시킨 행정명령 조치가 90일간의 효력이 끝남에 따라 새로운 행정명령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기존 미 입국 제한 또는 금지 대상국이었던 이란, 시리아, 리비아, 예멘, 소말리아, 수단 등 무슬림 6개국 가운데 이번에 수단이 명단에서 제외되고, 북한과 베네수엘라, 차드 등 3개국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 가운데 북한과 차드는 미 입국 전면 금지 적용을 받게 된다. 베네수엘라의 경우 입국금지 대상은 정부 관계자들에만 해당한다. 인권 유린 비판을 받고 있는 베네수엘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판하기도 했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독재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정부 관계자들과 대통령 가족들만 입국금지 대상에 올렸다.

성명서에서 백악관은 "북한은 미국 정부와 어떤 면에서도 협조를 하지 않고 정보 공유의 필요조건도 모두 충족하지 못했다"며 여행금지 대상에 추가한 이유를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무슬림 6개국 출신 국민의 입국을 90일간 제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지난 6월29일 발효시켰다. 이번에 수정 발표된 여행금지 조치는 다음 달 18일부터 발효된다.

현재 미국으로 입국하는 북한인들의 숫자는 매우 적은 수준이지만, 최근 미국과 북한의 갈등이 고조된 만큼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런던에서의 기차 테러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의 트위터에 더 강력한 입국금지 규정이 필요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미국으로의 입국 금지 정책은 지금보다 훨씬 크고 강력해야 한다. 하지만 이는 정치적으로는 잘못된 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