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군, 리비아 IS 캠프 공습..IS 대원 17명 사망

입력 2017.09.25. 08:49

미군이 리비아 내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캠프를 '정밀 공습'해 17명이 사망했다고 미군 아프리카 사령부가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사령부에 따르면 미군은 지난 22일 리비아 통합정부(GNA)와 협력해 시르테에서 남동쪽으로 240㎞ 떨어진 곳에 있는 IS 캠프를 6차례 공습했다.

이번 공습으로 IS 대원 17명이 숨지고 차량 3대가 파괴됐다고 사령부는 전했다.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후 미군의 리비아 공습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취임후 첫 리비아내 목표물 공습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 AFP=연합뉴스) 미군이 리비아 내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캠프를 '정밀 공습'해 17명이 사망했다고 미군 아프리카 사령부가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사령부에 따르면 미군은 지난 22일 리비아 통합정부(GNA)와 협력해 시르테에서 남동쪽으로 240㎞ 떨어진 곳에 있는 IS 캠프를 6차례 공습했다.

IS는 대원들을 나라 안팎으로 이동시키고, 무기와 장비를 비축하고, 공격을 모의하고 수행하는 데 이 캠프를 활용해왔다.

이번 공습으로 IS 대원 17명이 숨지고 차량 3대가 파괴됐다고 사령부는 전했다.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후 미군의 리비아 공습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사령부는 성명에서 "미국은 이 테러리스트들을 추적해 모든 적절하고 합법적인 수단으로 그들의 능력을 떨어뜨리고 계획과 작전을 방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ri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