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김광석 장모 "사위, 식기 깨는 등 불안 증세" vs 친형은 "사망前 우울증 앓은 적 없다" 반박

입력 2017.09.25. 03:01 수정 2017.09.25. 09:12

가수 고 김광석 씨(사진)의 부인 서모 씨(52)가 딸 김서연 양의 사망(당시 16세) 사실을 숨긴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자 1996년 김 씨가 숨진 경위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 씨 사망 당시 경찰은 "우울증 증세를 보이던 김 씨가 집에서 자살한 것"이라고 결론지었지만 "타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던 김 씨의 유족과 지인 등이 다시 타살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모 "내 딸은 광석이 죽음과 무관"
경찰 "김씨 사망 공소시효 지나.. 딸 죽음의혹 수사때 살펴볼 여지"

[동아일보]

가수 고 김광석 씨(사진)의 부인 서모 씨(52)가 딸 김서연 양의 사망(당시 16세) 사실을 숨긴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자 1996년 김 씨가 숨진 경위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 씨 사망 당시 경찰은 “우울증 증세를 보이던 김 씨가 집에서 자살한 것”이라고 결론지었지만 “타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던 김 씨의 유족과 지인 등이 다시 타살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

하지만 김 씨의 장모인 주모 씨(84)는 22일 서울 자택에서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사위인 광석이의 죽음은 자살”이라며 “딸(서 씨)은 광석이의 죽음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주 씨는 김 씨가 서울 마포구 서교동 집 3층 계단 난간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던 1996년 1월 6일 상황을 상세히 설명했다.

“그날 새벽 2, 3시경 딸이 전화를 걸어 ‘엄마!’ 하는 외마디 비명과 함께 전화를 끊었다. 불안한 마음에 택시를 잡아타고 딸 부부 집으로 황급히 갔다. 도착해보니 광석이와 딸은 안 보였다. 손녀(서연 양)가 혼자 잠들어 있었고 딸 부부 집 바로 옆에 살던 아들(서 씨 오빠)의 동거녀가 와 있었다. 딸이 아들 집에 찾아와 문을 두드리며 ‘오빠!’라고 울부짖자 아들이 불이 난 줄 알고 속옷 차림으로 급히 뛰어갔는데 광석이가 목을 매 숨져 있었다고 했다.”

주 씨는 김 씨가 숨지기 전 심리적으로 불안한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주 씨는 “광석이가 죽기 몇 달 전부터 밤마다 부엌에 있던 식기를 자주 깨뜨려 가정부가 아침마다 치우느라 곤욕을 치른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서연 양도 서 씨와 백화점에 가면 그릇을 고르는 서 씨에게 “어차피 아빠가 다 깰 건데 뭐 하러 사느냐”고 말했다고 주 씨는 전했다. 또 김 씨가 숨지기 바로 전날 처가로 전화를 걸어 “장모 목소리가 듣고 싶다”고 했는데 산책 중이라 통화를 못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씨의 형 김광복 씨와 변호인은 동아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김광복 씨는 “광석이가 사망 전 우울증을 앓은 적이 없고 우울증 약을 복용한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평소 작은 것도 메모하는 습관이 있었던 광석이가 유서를 남기지 않은 점은 자살이 아닐 가능성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사망 전날 장모에게 전화해 이혼 결심을 통보하려 했다는 게 당시 매니저의 증언”이라고 말했다. 또 김 씨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뒤 병원에 도착하기까지 1시간 반가량 걸린 점에 의혹을 제기했다.

서연 양 사망 경위와 서 씨가 이를 숨긴 의혹에 대한 수사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맡기로 했다. 앞서 김광복 씨 등이 유기치사 등의 혐의로 서 씨를 검찰에 고발하자 검찰은 사건을 서울 중부경찰서에 내려보냈다. 하지만 경찰은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기 위해 수사 인력이 많은 광역수사대가 맡도록 했다.

김 씨의 사망 경위 수사 여부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설사 타살이라고 하더라도 공소시효가 지나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릴 수밖에 없기 때문에 수사 대상이 안 된다”며 “서연 양이 숨진 경위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참고로 살펴볼 여지는 있다”고 밝혔다.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