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른 하늘에 날벼락'..日서 주행車에 4.3kg 항공기부품 떨어져

입력 2017.09.24. 14:20

하늘을 날던 항공기에서 이탈된 부품이 달리던 차량에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났다.

24일 NHK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23일 오전 11시께 오사카(大阪) 간사이(關西) 공항에서 네덜란드로 향해 출발한 KLM 항공기에서 무게 4.3㎏, 크기 100×60㎝의 판넬 형태의 부품이 떨어져 나가 오사카시 기타(北)구의 도심을 달리던 승용차를 맞혔다.

사고는 KLM 항공기가 이륙한 오전 10시40분보다 20분 가량이 지난 뒤에 났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하늘을 날던 항공기에서 이탈된 부품이 달리던 차량에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났다.

24일 NHK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23일 오전 11시께 오사카(大阪) 간사이(關西) 공항에서 네덜란드로 향해 출발한 KLM 항공기에서 무게 4.3㎏, 크기 100×60㎝의 판넬 형태의 부품이 떨어져 나가 오사카시 기타(北)구의 도심을 달리던 승용차를 맞혔다.

이로 인해 해당 승용차 지붕이 파이고 뒷유리가 깨졌지만,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는 KLM 항공기가 이륙한 오전 10시40분보다 20분 가량이 지난 뒤에 났다.

떨어진 부품은 비행기 오른쪽 주날개와 동체 사이의 연결부위에 있는 판넬의 일부인 것으로 추정된다.

탑승객 321명을 태운 해당 항공기는 부품이 떨어진 뒤 별다른 이상을 겪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국토교통성 운수안전위원회는 이번 사고를 '중대 사건'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