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美월마트, 집주인 부재중 냉장고 배달서비스 도입

입력 2017.09.24. 02:00

온라인 공룡 아마존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미국 대형마트의 대명사 월마트가 기발한 배달 서비스를 고안했다.

스마트폰으로 월마트 앱을 통해 배달을 주문하면 아무도 없는 집에 직원이 들어가 냉장고 안에다 식재료를 차곡차고 넣어두고 나온다는 개념이다.

월마트 e-커머스 전략담당 부사장 슬로언 에덜스턴은 "누가 나 대신 장을 봐서 집안 냉장고에까지 넣어준다고 생각해봐라"라고 말했다.

월마트 앱으로 식재료 배달을 시키면 배달 담당 직원에게 '일회용 패스워드'가 제공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회용 패스워드로 물건 넣고 나오는 장면 스마트폰으로 확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온라인 공룡 아마존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미국 대형마트의 대명사 월마트가 기발한 배달 서비스를 고안했다.

스마트폰으로 월마트 앱을 통해 배달을 주문하면 아무도 없는 집에 직원이 들어가 냉장고 안에다 식재료를 차곡차고 넣어두고 나온다는 개념이다.

23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장보러 갈 시간은 없는데 쉽게 상하는 식재료를 온라인으로 주문하기도 찜찜해 하는 워킹맘들을 위해 만들어낸 것이라고 월마트는 설명했다.

월마트는 실리콘밸리의 일부 주택을 시범서비스 적용 대상으로 정했다.

'오거스트 홈'이라는 스마트 도어록 스타트업(창업기업)과 손을 잡고 서비스를 론칭했다.

월마트 e-커머스 전략담당 부사장 슬로언 에덜스턴은 "누가 나 대신 장을 봐서 집안 냉장고에까지 넣어준다고 생각해봐라"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 캡처]

냉장고까지 직접 배달이 가능하려면 가장 큰 관건은 역시 보안이다.

배달 직원이 어떻게 문을 열 것이며, 주문자 입장에서는 직원이 냉장고에 주문한 상품을 넣고 갔는지 어떻게 확인할 것이냐는 문제다.

월마트 측은 오거스 홈의 스마트 도어록 시스템을 활용한다.

월마트 앱으로 식재료 배달을 시키면 배달 담당 직원에게 '일회용 패스워드'가 제공된다.

직원은 한 번 열고 나면 무효화 되는 패스워드를 누르고 집안에 들어가 냉장고에 상품을 넣고 나온다. 집안 폐쇄회로 TV가 배송 장면을 촬영해 주문자의 스마트폰으로 보내준다.

배달이 끝나면 현관문 비밀번호는 일회용에서 원래 쓰던 번호로 다시 바뀐다.

월마트는 "미래의 쇼핑이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