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엔 초대 성소수자 인권조사관 사임.."개인 사유"

입력 2017.09.22. 23:43

작년 9월 논란 끝에 임명된 유엔의 초대 성소수자 인권조사관이 일신상의 사유로 사퇴한다고 유엔 인권이사회(UNHRC)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UNHRC 대변인은 초대 성소수자 인권조사관으로 활동해온 위팃 만따폰 태국 출라롱꼰 대학 법학 교수가 가족의 질병 등을 이유로 다음 달 31일 사임하겠다는 뜻을 이사회 의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작년 9월 논란 끝에 임명된 유엔의 초대 성소수자 인권조사관이 일신상의 사유로 사퇴한다고 유엔 인권이사회(UNHRC)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UNHRC 대변인은 초대 성소수자 인권조사관으로 활동해온 위팃 만따폰 태국 출라롱꼰 대학 법학 교수가 가족의 질병 등을 이유로 다음 달 31일 사임하겠다는 뜻을 이사회 의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만따폰 조사관은 이달 12일 미국 성소수자 언론 매체인 워싱턴 블레이드에 보낸 편지에서 사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UNHCR은 적법 절차를 밟아 만따폰 조사관 후임을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UNHCR은 작년 6월 성 소수자 인권 전문가 직책 신설안을 표결에 올렸는데 중동, 아프리카 국가의 심한 반대 끝에 찬성 23, 반대 18로 어렵사리 의결했다.

성소수자 인권조사관 도입에 반대한 나라들은 이 문제를 이례적으로 유엔총회로까지 끌고 갔고 결국 작년 11월 유엔총회 인권이사회에서 찬성 84, 반대 77로 안이 가결됐다.

러시아와 이집트 등은 국가 내부의 문제를 유엔으로 넘겼다며 성 소수자 인권조사관 활동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위팃 만따폰 유엔 성소수자 인권조사관 [EPA=연합뉴스]

mino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