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내년 쌀값 17만5000원 목표.. 안정화 이룰 것"

조현우 입력 2017.09.22. 23:25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80㎏ 쌀 한 가마니 가격 기준 내년 17만5000원을 목표로 쌀값 안정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2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백남기사건 재져명 국회 토론회'에 참석한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쌀값 회복은 농정개혁의 핵심"이라면서 "과감한 생산조정제를 통해 쌀 과잉문제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일보 DB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80㎏ 쌀 한 가마니 가격 기준 내년 17만5000원을 목표로 쌀값 안정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2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백남기사건 재져명 국회 토론회’에 참석한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쌀값 회복은 농정개혁의 핵심”이라면서 “과감한 생산조정제를 통해 쌀 과잉문제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3년 17만원대를 유지하던 쌀 가격은 소비량 감소와 맞물려 2014년 16만원 2015년 14만원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으며 지난해 말에는 12만8000원대까지 급락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