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근혜 '보수영화 지원방안' 지시 정황, 법정진술 나와

황국상 기자 입력 2017.09.22. 21:41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보수색채가 강한 소위 '건전영화'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정부에 비판적인 영화의 상영을 막는 방안을 보고받은 정황 진술이 나왔다.

김소영 전 청와대 문화체육비서관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진행된 박 전 대통령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건전 애국영화 제작이 필요하다는 지시를 상관에게서 받아 예산 50억원을 편성하는 등 방안을 마련해 보고했냐"는 검찰 측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 L] 김소영 전 청와대 문화체육 비서관 22일 공판서 '건전애국 영화 50억 집행방안 등 ' 진술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이동훈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보수색채가 강한 소위 '건전영화'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정부에 비판적인 영화의 상영을 막는 방안을 보고받은 정황 진술이 나왔다.

김소영 전 청와대 문화체육비서관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진행된 박 전 대통령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건전 애국영화 제작이 필요하다는 지시를 상관에게서 받아 예산 50억원을 편성하는 등 방안을 마련해 보고했냐"는 검찰 측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 주재 수석 비서관 회의(대수비) 문건 등에서 '국가 정체성 훼손영화 제작 문제인사 배제, 문제영화 상영관 지원배제, 건전 애국영화 지원' 등 내용이 있는데 맞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답했다.

김 전 비서관은 검찰이 '건전'의 의미가 '반정부' '좌편향'에 대응하는 개념으로 이해했을 것으로 봐도 되냐는 질문에 "그렇게 이해했고 (좌편향 및 반정부 등) 그 반대의 의미를 '건전'으로 문화체육부나 교육문화수석실에서 사용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구조현장에서 정부의 대응미흡 등을 질타한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이나 천안함 침몰과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천안함 프로젝트' 등이 상영되는 것을 막고 친정부·보수 성향 영화의 제작을 지원하라는 지시가 청와대로부터 있었다는 진술도 내놨다.

그는 검찰이 "예산 50억원을 편성하는 등 방안을 마련해 대통령에게 보고했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은 대수비 회의와 실수비(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등 내용은 모두 대통령에게 보고된다고도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소위 '블랙리스트' 문화·예술계 인사에 대한 지원배제 방안 외에도 친정부 성향의 소위 '화이트 리스트'에 대한 지원방안까지도 보고받았다는 진술인 셈이다.

황국상 기자 gshw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