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한미일 정상회담 악의적 보도 유감..의도적 왜곡 있는 듯"(종합)

조소영 기자,서미선 기자 입력 2017.09.22. 16:39

청와대는 22일 미국 뉴욕에서 21일(현지시간)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일본 언론사들이 악의적인 보도를 하고 있다며 해당 언론사들과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한미일 정상간 만남을 둘러싼 '악의적 보도'와 관련해 해당 언론사와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인도적 지원에 대한 文대통령 설명 듣고 '그럴 수 있겠다'
"외국 언론보도, 확인 안하고 받아쓰는 국내 언론도 유감"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2017.9.1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서미선 기자 = 청와대는 22일 미국 뉴욕에서 21일(현지시간)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일본 언론사들이 악의적인 보도를 하고 있다며 해당 언론사들과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의도적인 왜곡'이 있는 것 같다고도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한미일 정상간 만남을 둘러싼 '악의적 보도'와 관련해 해당 언론사와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이 언급한 보도들은 Δ트럼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유엔 사무총장이 주최한 오찬장에서 아베 총리 옆자리에 앉아 '북한을 봉쇄하려면 힘이 필요하다. 아베는 힘이 있고 문 대통령은 힘이 없다'고 발언했다는 것과 Δ한미일 정상회담 당시, 한국의 대북 취약계층 돕기용 800만 달러 지원 결정과 관련, 미일 정상이 부정적 의견을 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히 화를 냈다는 것이다.

윤 수석은 이에 대해 "현장에 배석한 우리 관계자는 '해당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의도적 왜곡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우리 관계자는 공군 1호기 전화통화로 확인했다"며 "인도적 지원 문제에 대해 처음 얘기를 한 분은 아베 총리로 안다"고 말했다. 또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에게 설명을 들은 뒤 '그럴 수 있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문제는 국제식량기구,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면서 지원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고 했다 한다.

윤 수석은 그러면서 "정상 간 만남에서 대화 내용은 공식 브리핑 외에 언급하지 않는 것이 외교적 관례"라며 "또 제3국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그 자체로 결례다. 그런데도 사실과 동떨어진 내용이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계속 보도되고 있는 점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이같은 상황이 재현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같은 행태가 한일 간 우호적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우려하는 바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앞서 언급된 고위관계자는 "정상회담에서는 품격이 있기 때문에 화를 내는 일이 없고 매우 진중하게 얘길한다"며 "화를 냈다는 표현이 어떻게 정상회담에서 있을 수 있는 것인지, 일본 언론에서 보도된 부분에 대해서는 다 무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수석은 국내 언론들을 향해서도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윤 수석은 "외국 언론보도를 확인도 하지 않고 받아쓰는 국내 언론에게도 마찬가지로 유감을 표한다"며 "불과 나흘 전 이 문제로 이 자리에서 말씀드린 바 있는데,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어 안타깝다. 오보는 받아써도 오보"라고 지적했다.

동일한 고위관계자는 "외신에서 보도한 내용이 우리 대통령, 정부와 관련있는 내용이라면 당연히 저희에게 확인을 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며 "외신이라는 이름으로 확인되지 않은 기사를 그대로 베껴쓰고 그것을 '우리는 그냥 인용보도했다'고 면피할 수 있는 것인지, 언론 관계자 여러분들께서 깊이 숙고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8일 일부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을 오역해 오보를 내보냈다며 "굉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