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檢 'MB국정원 블랙리스트 기획' 김주성 출국금지..본격수사

입력 2017.09.21. 06:46 수정 2017.09.21. 15:48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퇴출·압박하는 활동(블랙리스트)을 벌였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 인물을 출국금지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최근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대해 출국금지 처분을 내렸다.

김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서 '기획자'이자 '실무 책임자'격으로 평가받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국정원 기조실장..'좌파 연예인 대응 TF' 팀장으로 활동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2009년 국정감사 당시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가운데)이 원세훈 전 원장(오른쪽)과 상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고동욱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퇴출·압박하는 활동(블랙리스트)을 벌였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 인물을 출국금지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최근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대해 출국금지 처분을 내렸다.

김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서 '기획자'이자 '실무 책임자'격으로 평가받는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김 전 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을 상대로 압박 활동에 나섰다. 김 전 실장은 당시 TF 팀장을 맡았다.

TF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연예인의 소속 기획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유도하고,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거나 프로그램을 폐지하도록 유도했다. 또 좌파 성향 인물들의 활동 실태를 수시로 점검했다.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PG)

김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에서 '실세 라인'으로 분류된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이 대표이사를 지냈던 코오롱그룹에서 35년간 근무하며 부회장까지 올랐던 전문경영인 출신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이던 2005년에 전문경영인 출신으로는 처음 세종문화회관 사장으로 발탁되면서 이상득 전 의원과의 인연으로 이목을 끈 바 있다.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이사회 추천을 받아 서울시장이 임명하는 자리다.

'구조조정 전문가'로 알려졌던 김 전 실장이 2008년 3월 전문 분야와 무관한 국정원 고위 간부로 임명되자 조직을 슬림화·효율화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붙었지만, 일각에서는 '측근 낙하산 인사'라는 의혹도 이어졌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김 전 실장이 국정원 블랙리스트의 작성·관리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을 확인하고 검찰에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위반 등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문화예술인들을 차례로 불러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조사하는 검찰은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김 전 실장을 불러 혐의 관련 내용을 캐물을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의 지시·공모 의혹도 조사할 전망이다.

sncwo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