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北 리용호, 트럼프 '완전파괴' 발언에 "개짖는 소리"(종합)

입력 2017.09.21. 06:27 수정 2017.09.21. 15:08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미국에 입국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발 중국항공편으로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의 존 F. 케네디(JFK) 공항에 도착했다.

2014년과 2015년에는 전임자인 리수용 현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했고, 지난해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기조연설을 맡았다.

리 외무상은 기조연설에 이어 23일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트럼프 보좌진들이 불쌍하다"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의 JFK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절 대답하지 않은 채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직원들의 안내를 받으며 뉴욕 시내로 향했다. 2017.9.21 jun@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미국에 입국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발 중국항공편으로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의 존 F. 케네디(JFK) 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리 외무상은 지난 19일 고려항공편으로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해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하룻밤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 대사의 안내를 받으며 입국장이 아닌 출국장으로 들어왔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는 JFK공항 측에 별도의 경호를 요청하는 등 취재진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리 외무상은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대답하지 않았다.

기자들이 '북한을 완전파괴할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기조연설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유엔총회 연설에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냐' 등을 질문했지만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숙소인 맨해튼의 한 호텔에 도착해선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이 있다"며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로켓맨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보좌관들이 불쌍하다"고 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사진 가운데)이 2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JFK공항에 들어온 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직원의 안내를 받으며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7.9.21 jun@yna.co.kr

리 외무상의 기조연설은 오는 22일로 예정돼 있다.

북한 외무상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기조연설을 해왔다. 2014년과 2015년에는 전임자인 리수용 현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했고, 지난해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기조연설을 맡았다.

통상 북한 측 기조연설은 자국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옹호하고 미국을 비판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번에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 제재 결의안 채택을 비판하면서 핵무장 능력을 과시하는 내용을 되풀이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서도 강한 어조로 반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의 JFK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절 대답하지 않은 채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직원들의 안내를 받으며 뉴욕 시내로 향했다. 2017.9.21 jun@yna.co.kr

리 외무상은 기조연설에 이어 23일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리 외무상은 뉴욕 체류 기간, 공개적인 외부일정보다는 제3세계 국가들과 비공개 접촉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개발도상국 연합체 '77그룹(G77) 연례장관회의'의 22일 개회식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 외무상의 뉴욕 방문을 계기로 북·미 접촉이 이뤄질지도 관심사이나 양국 간 대립상황을 고려할 때 그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리 외무상은 다음 주 초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