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의 고리'에서 또..남태평양 바누아투 섬에서 규모 6.4 지진

입력 2017.09.21. 06:13 수정 2017.09.21. 10:09

21일(현지시간) 오전 7시 9분께 남태평양 바누아투 에로망고 섬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진원의 깊이가 187㎞라고 밝혔다.

이번 지진은 2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규모 7.1의 멕시코 강진 뒤 약 이틀 만에 일어났다.

호주 동쪽에 자리한 바누아투는 멕시코 등과 마찬가지로 소위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위에 자리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USGS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21일(현지시간) 오전 7시 9분께 남태평양 바누아투 에로망고 섬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약 200㎞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진원의 깊이가 187㎞라고 밝혔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지진으로 인한 피해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에로망고 섬의 인구는 약 2천 명이다.

이번 지진은 2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규모 7.1의 멕시코 강진 뒤 약 이틀 만에 일어났다. 멕시코 강진 이후 뉴질랜드, 일본, 대만에서 규모 5 이상의 지진이 잇따르고 있다.

호주 동쪽에 자리한 바누아투는 멕시코 등과 마찬가지로 소위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위에 자리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gogog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