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동해에서 규모 6.1 지진 발생..쓰나미 발령되지 않아

권성근 입력 2017.09.21. 03:24

일본 동해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 지질조사국(USGS)이 발표했다.

미 지질조사국은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이번 지진은 21일 오전(현지시간) 혼슈 카마시에서 동쪽으로 283㎞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약 10㎞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일본 기상청은 21일 새벽 1시43분 동해상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2011년 동 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 3개 원자로에서 노심 용해 현상이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마시=AP/뉴시스】권성근 기자 = 일본 동해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 지질조사국(USGS)이 발표했다.

미 지질조사국은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이번 지진은 21일 오전(현지시간) 혼슈 카마시에서 동쪽으로 283㎞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약 10㎞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후쿠시마에서는 동쪽으로 322㎞ 이상 떨어진 곳이다.

아직까지 지진에 따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일본 기상청은 21일 새벽 1시43분 동해상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2011년 동 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 3개 원자로에서 노심 용해 현상이 발생했다. 앞서 멕시코에서는 19일 또 다시 강진이 발생해 최소 225명이 사망했다.

ksk@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