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부, 北 800만 달러 인도적 지원 검토..현실화 여부는?

안정식 기자 입력 2017.09.14. 20:35 수정 2017.09.15. 02:0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북한에 800만 달러, 우리 돈 약 90억 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국제기구 요청에 따라 북한의 취약 계층을 돕는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겁니다. 정부는 현금이 아닌 현물 지원이라서 전용 가능성은 없다고 했지만 시기가 시기인 만큼 논란이 예상됩니다.

오늘(14일) 첫 소식, 안정식 북한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인도지원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유니세프,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른 대북지원 사업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구체적으로 WFP, 세계식량계획의 아동·임산부 영양지원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백신과 의약품 지원에 350만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입니다.

통일부는 현금지원이 아니고 취약계층을 돕는 현물지원 사업이기 때문에 전용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안건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교류협력추진협의회는 통일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부처 차관과 민간위원들로 구성되는데 정부의 대북지원방침이 부결된 적은 거의 없습니다.

때문에 정부가 회의 1주일 전부터 언론에 안건을 미리 공개하고 논의사실을 알린 것 자체가 흔치 않은 일입니다.

유엔제재 이틀 만에 대북지원방침을 발표한 만큼 회의 때까지 여론 추이를 보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구체적 지원 내역과 추진 시기는 여러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힌 것도 분위기를 살피겠다는 뜻으로 읽힙니다.

결국 지원의 현실화 여부는 여론 동향과 북한 추가도발 여부 등에 달린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최남일, 영상편집 : 김형석)  

안정식 기자cs7922@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