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철수 "대북 800만달러 지원? 지금이어야 하나"

김난영 입력 2017.09.14. 11:52 수정 2017.09.14. 15:4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4일 통일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 검토와 관련해 "과연 시기가 지금이어야 하는가에 대해선 의문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통일부는 유엔 산하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김제=뉴시스】김난영 김지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4일 통일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 검토와 관련해 "과연 시기가 지금이어야 하는가에 대해선 의문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전주=뉴시스】강인 기자 = 13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국민의당과 전북도 정책협의회에서 안철수 당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7.09.13kir1231@newsis.com

안 대표는 이날 전북 김제 한 농장에서 농촌 일손 돕기 활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 정권과 무관하게 모자보건사업에, 특히 인도적 지원을 하는 원칙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지금은)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라며 "우리가 가장 피해 당사국인데 우리가 먼저 이 시기에 이것을 해야 하는가는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유엔 산하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며,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imzer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