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계명대 체대 7명 검찰송치..선배에게 맞고 후배 때렸다

입력 2017.09.14. 11:49 수정 2017.09.14. 14:51

대구 성서경찰서는 최근 계명대 태권도학과에서 발생한 후배 폭행 사건과 관련해 A(23)씨 등 남학생 7명을 상습특수상해 및 특수폭행 등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4월 초 대학 내 체육관에서 "운동을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2∼3학년 후배 6명을 엎드리게 한 뒤 플라스틱 파이프로 허벅지를 수십 차례 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학년에 맞은 2∼3학년이 신입생 또다시 '대물림' 폭행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계명대 태권도학과 남녀 신입생 7명이 운동을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같은 과 남자 선배 6명으로부터 상습 폭행을 당해 다리에 피멍이 들었다. 2017.8.24. [독자제공=연합뉴스] duck@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성서경찰서는 최근 계명대 태권도학과에서 발생한 후배 폭행 사건과 관련해 A(23)씨 등 남학생 7명을 상습특수상해 및 특수폭행 등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4학년 2명, 3학년 3명, 2학년 2명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4월 초 대학 내 체육관에서 "운동을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2∼3학년 후배 6명을 엎드리게 한 뒤 플라스틱 파이프로 허벅지를 수십 차례 때렸다.

이어 이들 가운데 일부는 5월 중순 또다시 신입생 9명을 불러 "연습 도중 웃음을 띤다"는 등 이유로 폭행했다.

이 학과 내 후배 폭행은 이때부터 8월까지 모두 15차례 지속했다. 폭행 도구로는 나무몽둥이, 목검, 플라스틱 파이프 등을 썼다.

경찰은 이런 '대물림' 폭행으로 남녀 학생 20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했다. 1학년 9명, 2학년 4명, 3학년 7명이다.

피해 학생들은 다리에 검붉은 피멍이 들었고, 일부는 머리카락이 심하게 빠지기도 했다.

특히 3학년 남학생 1명과 2학년 남학생 2명은 피해자 겸 가해자로 분류됐다.

경찰이 이 학과 재학생 160여명 전체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작년 이전에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피해 신고를 기다리고 있으나 지금은 없다"고 설명했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