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P "北리스크, 한국 신용등급에 영향 줄 정도 아냐"(종합)

입력 2017.09.14. 11:40 수정 2017.09.14. 11:45

국제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4일 북한 리스크(위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탄 팀장은 주제발표에서 "한반도의 긴장 고조가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가속화하면서 장·단기적으로 리스크가 커지고 있지만 한국의 신용등급에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제금융센터, S&P 초청 세미나.."韓기업 신용도 향상 쉽지 않아"
[제작 이태호]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국제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4일 북한 리스크(위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S&P의 킴엥 탄 아태지역 국가신용평가팀장은 이날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국제금융센터 주최로 열린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속 한국 신용도 개선은 가능한가'라는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탄 팀장은 주제발표에서 "한반도의 긴장 고조가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가속화하면서 장·단기적으로 리스크가 커지고 있지만 한국의 신용등급에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완료해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봤다.

S&P는 작년 8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한 뒤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탄 팀장은 "우리는 조만간 전쟁이 발발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북한은 전쟁으로 어떤 혜택을 누릴 수 없고 긴장이 고조돼도 어느 시점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는 방향으로 의사결정을 내릴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이 긴장을 고조하는 노림수는 미국으로부터 제대로 대우받고 전 세계 국가들과 관계를 정상화하는 데 미국이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앞으로 한반도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작은 사건이 발생해 통제 불능 사태가 될 가능성은 주시하는 리스크"라고 우려했다.

탄 팀장은 수출이 한국경제 성장의 주요 동력이지만 시가총액비율에서 삼성, 현대, SK, LG 등 주요 기업의 편중도가 심해졌고 가계부문의 국민소득 기여도는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기업보다 경쟁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상당히 위축될수 있고 가계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S&P의 박준홍 한국기업 신용평가팀장은 "확대된 중국 위험과 공급 증가로 인한 경쟁 심화 등을 생각할 때 한국기업들의 추가적인 신용도 향상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2분기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이 작년 동기보다 47% 줄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따른 한·중 갈등이 큰 영향을 미쳤지만, 중국업체와 경쟁 심화도 중요한 요인이다.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는 장기적으로 초과공급 위험이 SK하이닉스에 큰 위협이 될 수 있고 디스플레이패널 시장에서도 초과공급 위험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다.

박 팀장은 최근 석탄 가격 등 발전원가 상승으로 한국전력의 수익성이 하락 압력을 받고 새 정부의 규제 강화가 통신, 유통, 인프라 등의 관련 기업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라이언 창 S&P 전무는 한국 내 시중은행들이 최근 몇 년간 대손비용 감축으로 안정적 수익성을 유지했다며 높은 가계부채를 은행산업의 위험 요소로 꼽았다.

그는 중국의 기업부채가 줄어들고 있다며 올해 중국경제에 위기가 올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noj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