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토부, 열차 추돌사고 관련 '긴급 점검회의' 소집

김사무엘 기자 입력 2017.09.14. 11:10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경의중앙선에서 발생한 시운전 기관차 추돌사고와 관련해 맹성규 2차관 주재로 '철도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14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회의에서 맹 차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등 관계자에게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한 면밀한 조사로 다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맹성규 2차관, 코레일 등 관계자에게 "근본적인 대책 마련하라" 지시
맹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이 14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등 철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경의중앙선에서 발생한 시운전 기관차 추돌사고와 관련해 맹성규 2차관 주재로 '철도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14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회의에서 맹 차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등 관계자에게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한 면밀한 조사로 다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사고가 새로운 열차신호체계인 자동정지장치(ATP)를 시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인 만큼 인천공항부터 강릉까지 연결하는 전 구간의 신호시스템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철도 건설과 개량, 유지보수 등 모든 현장의 안전실태도 점검한다. 안전 취약요인이 발견되면 즉시 개선할 계획이다.

맹 차관은 또 코레일과 철도공단 간부들에게 현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국토부는 철도 이용이 많은 추석 연휴에 철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을 철저히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전날 오전 4시50분쯤 경의중앙선 양평역~원덕역 구간에서 시운전하던 전기기관차 한 대가 앞에 멈춰 서 있던 또 다른 시운전 기관차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기관사 1명이 숨지고 기관차에 탑승했던 관계자 6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는 자동정지장치(ATP)를 시험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자동정지장치는 앞 열차와의 거리가 가까우면 뒷 열차에게 주행 가능 속도 등을 알리고 속도를 자동으로 줄여주는 시스템이다.

시스템이 정상 가동됐다면 앞 열차가 멈춰 선 상태에서 뒷 열차는 속도를 줄이다 자동으로 멈춰야 한다. 하지만 이번 시험운행에서 뒷 열차는 제대로 속도를 줄이지 못해 앞 열차를 들이받았다. 국토부는 철도안전감독관, 철도경찰,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등을 현장에 파견해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사무엘 기자 samuel@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