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토부, 열차 추돌사고 관련 '긴급 점검회의' 소집

김사무엘 기자 입력 2017.09.14. 11:10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경의중앙선에서 발생한 시운전 기관차 추돌사고와 관련해 맹성규 2차관 주재로 '철도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14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회의에서 맹 차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등 관계자에게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한 면밀한 조사로 다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맹성규 2차관, 코레일 등 관계자에게 "근본적인 대책 마련하라" 지시
맹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이 14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등 철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경의중앙선에서 발생한 시운전 기관차 추돌사고와 관련해 맹성규 2차관 주재로 '철도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14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회의에서 맹 차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등 관계자에게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한 면밀한 조사로 다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사고가 새로운 열차신호체계인 자동정지장치(ATP)를 시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인 만큼 인천공항부터 강릉까지 연결하는 전 구간의 신호시스템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철도 건설과 개량, 유지보수 등 모든 현장의 안전실태도 점검한다. 안전 취약요인이 발견되면 즉시 개선할 계획이다.

맹 차관은 또 코레일과 철도공단 간부들에게 현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국토부는 철도 이용이 많은 추석 연휴에 철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을 철저히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전날 오전 4시50분쯤 경의중앙선 양평역~원덕역 구간에서 시운전하던 전기기관차 한 대가 앞에 멈춰 서 있던 또 다른 시운전 기관차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기관사 1명이 숨지고 기관차에 탑승했던 관계자 6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는 자동정지장치(ATP)를 시험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자동정지장치는 앞 열차와의 거리가 가까우면 뒷 열차에게 주행 가능 속도 등을 알리고 속도를 자동으로 줄여주는 시스템이다.

시스템이 정상 가동됐다면 앞 열차가 멈춰 선 상태에서 뒷 열차는 속도를 줄이다 자동으로 멈춰야 한다. 하지만 이번 시험운행에서 뒷 열차는 제대로 속도를 줄이지 못해 앞 열차를 들이받았다. 국토부는 철도안전감독관, 철도경찰,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등을 현장에 파견해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사무엘 기자 samuel@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