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中, 美보다 10배 정확한 GPS 위성 쏘아올린다

입력 2017.09.14. 11:00

'우주 굴기(堀起)'를 내세우며 미국과의 우주개발 경쟁에 몰두하고 있는 중국이 미국의 위성항법시스템(GPS)보다 10배 더 정확하다고 내세우는 GPS 위성을 쏘아 올린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글로벌 내비게이션 위성 시스템을 담당하는 중국 위성도항정위응용관리중심(CNAGA)은 이달 29일 '베이더우(北斗)-3' 위성 2기를 발사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m 단위로 정확한 위치파악 가능할 것"..19차 당 대회 앞두고 '우주굴기' 과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우주 굴기(堀起)'를 내세우며 미국과의 우주개발 경쟁에 몰두하고 있는 중국이 미국의 위성항법시스템(GPS)보다 10배 더 정확하다고 내세우는 GPS 위성을 쏘아 올린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글로벌 내비게이션 위성 시스템을 담당하는 중국 위성도항정위응용관리중심(CNAGA)은 이달 29일 '베이더우(北斗)-3' 위성 2기를 발사할 계획이다.

여러 위성에서 보내는 전자파가 도착하는 시간의 미세한 차이를 측정해 지상 위치를 파악하는 GPS는 미국 국방성이 처음 개발했다.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민간에 개방돼 현재 전 세계가 미국의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미국에의 종속을 원치 않는 각국이 독자적인 GPS 구축 사업에 나서면서 유럽연합(EU)이 '갈릴레오', 일본이 '미치비키(みちびき·길잡이)', 중국이 베이더우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다.

중국의 목표대로 2020년 전 세계에서 베이더우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총 30기 이상의 위성을 쏘아 올려야 한다. 이는 3년 내 12기 이상의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아야 한다는 뜻이다.

당초 베이더우-3 위성은 지난 7월에 발사할 예정이었으나, 레이저 통신위성 '스젠(實踐)-18'을 탑재한 '창정(長征)-5 요(遙)2'(CZ-5 Y2) 로켓의 발사가 7월에 실패하면서 뒤로 미뤄졌다.

중국, 자체 GPS '베이더우' 20번째 위성 발사 (신화=연합뉴스) 중국이 독자적으로 개발·운용 중인 위성위치확인 시스템(GPS)인 베이더우 항법위성은 30일 오전 쓰촨성 시창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 3-B호 로켓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이 위성에는 처음으로 수소원자 시계가 탑재돼 있으며 궤도에 진입한 뒤 위성간 연결, 신형 GPS 신호 시스템 등의 실험을 담당하게 된다.

베이더우 시스템의 설계를 맡았던 양위안시는 "신형 원자시계를 설치한 베이더우-3 위성은 기존 GPS 시스템보다 10배 더 정확한 위치파악을 가능케 해, 오차범위가 기존 ㎝ 단위에서 ㎜ 단위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실제 활용 단계의 정확도는 원자시계뿐 아니라, GPS 위성들이 얼마나 잘 배열되고 정교하게 운용되는지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 단위로 정확한 베이더우 시스템의 정밀도는 민간인이 느끼기 힘들며, 군이나 정부 기구의 특수한 임무 때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베이더우-3 위성은 쓰촨(四川)성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3호 을(乙)'(CZ-3B) 로켓에 실려 발사될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 당국이 이달 말 베이더우-3 위성을 발사하는 것은 다음 달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연임을 확정하는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를 앞두고 우주 굴기를 과시하려는 목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ss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