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정부, 트럼프 방일 때 아베와 골프회동 추진

입력 2017.09.14. 10:35

일본 정부가 11월 4~6일로 조정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일본 방문 때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정상회담 외에 골프회동도 추진하고 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3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2월 방미 때 올해 중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면서 "구체적 일정은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월 방미 때 재미 본 "골프 외교"로 친밀 관계 과시
11월 4, 5일 주말 미국 측에 타진, 동반자도 조정 중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정부가 11월 4~6일로 조정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일본 방문 때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정상회담 외에 골프회동도 추진하고 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4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월 미국에서 이뤄진 첫 미·일 정상회담 때도 아베 총리를 플로리다주에 있는 자기 소유의 골프장으로 초대, 함께 골프를 즐겨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당시 트럼프는 아베 총리와 약 5시간에 걸쳐 27홀을 도는 이례적인 융숭한 대접을 해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아사히는 일본 정부가 이번에도 두 사람이 모두 즐기는 취미를 이용한 "골프 외교"를 통해 친밀한 관계를 과시하려는 것으로 풀이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에서 두 번째)가 1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세 번째)과 골프 라운딩을 즐기고 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골프 라운딩 장면. 2017.2.12

아사히에 따르면 초청자인 일본 정부는 주말인 11월 4. 5일에 골프회동을 하는 일정을 미국 측에 타진했다. 동반자 조정도 이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10~11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기회에 한국과 일본, 중국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 중이다.

아베 총리는 자신과 측근 등이 연루된 스캔들로 내각지지율이 떨어지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안보정세가 긴박해지자 8월 휴가 중에도 평소 즐기던 골프를 자제했었다. 아사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아베 총리에게는 골프 '해금'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총리 관저의 한 간부는 "임시국회 회기 중이지만 토, 일요일로 주말이어서 이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내에서는 북한 정세가 여전히 긴박한데 "너무 느긋한 거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3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2월 방미 때 올해 중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면서 "구체적 일정은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lhy5018@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