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색비난 쏟아낸 국민의당.."시정잡배 수준 추미애" "이름만 더불어당"

정환보 기자 입력 2017.09.14. 10:33 수정 2017.09.14. 11:53

국민의당 의원들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수차례 거론하며 직접적으로 공격했다.

지난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백발이 멋있다"고 한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안 제출을 준비한다는 소식에 맞대응한 발언이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김동철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회의에 앞서 물을 마시고 있다./권호욱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시정잡배 수준의 망언만 늘어놨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의 책임을 국민의당에 넘기다니, 적반하장”

“얄팍하고 졸렬한 마타도어”

“이름만 더불어지, 더불어 정치할 생각이 전혀 없는 정당”

“가짜뉴스나 퍼트리고…. 고발 대상”

“탁현민의 탁 소리라도 했느냐”

국민의당 의원들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지난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이 부결된 이후 민주당과 연일 정면 충돌하고 있는 모습이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수차례 거론하며 직접적으로 공격했다. 김 원내대표는 추 대표를 향해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의 책임을 국민의당 탓으로 돌리며 시정잡배 수준의 망언만 늘어놨다”면서 “자유 투표, 무기명 비밀투표임을 알면서도 부결의 책임을 오롯이 국민의당에 넘기는 것은 적반하장이다. 책임을 모면하려는 얄팍하고도 졸렬한 마타도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추 대표가 국민의당을 “더 이상 형제의 당이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에도 “누구 맘대로 형제인가. 백번 양보해 그렇다고 하더라도 언제 형제 대우 한번을 해줬나. 오만도 이런 오만이 없다”고 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발언하기 위해 발언대로 나서고 있다./권호욱 선임기자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공세에 가담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수준이 한심하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면서 “이름만 더불어지, 더불어 정치할 생각이 전혀 없는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협치는 고사하고 자기 잘못까지 덤터기 씌우고 있다”며 “추미애 대표는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 품격은 눈 씻고 찾아봐도 없다”고 했다.

이 의장은 또 “민주당 의원들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탁’ 소리라도 했는지, 지금이라도 탁현민 사퇴에 앞장 설 의사가 없는지 묻는다”고 따졌다. 지난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백발이 멋있다”고 한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안 제출을 준비한다는 소식에 맞대응한 발언이었다.

이날 당 의원총회는 민주당이 12일 의원총회에서 자당에 대한 성토와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데 대해 맞불 성격이 강하다.

헌재소장 후보자 인준안 부결 사태 이후 양당 공방은 감정 싸움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5·9 대선 이후 가장 격렬하게 맞붙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김중로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권호욱 선임기자

<정환보 기자 botox@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