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찬 고기압이 블로킹..무서워진 가을 태풍 '탈림' 한반도 비켜가나

입력 2017.09.14. 10:01 수정 2017.09.14. 11:20

타이완 북쪽에 머물고 있는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해 14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비를 내릴 전망이다.

그러나 이후 탈림은 일본 규슈 방향으로 방향을 바꿔 국내에는 제한적인 영향만 끼칠 것으로 예보됐다.

미국의 합동태풍경보센터도 탈림이 오는 16일 오후 일본 규슈 남쪽 사세보 인근에 상륙해 일본 본토를 따라 북상하겠다고 예보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예상 진로 한ㆍ미ㆍ일 모두 “日 규슈 통과”
-제주도에 비 뿌려도 내륙에는 제한적 영향
-한반도 머무는 찬 고기압이 태풍 ‘블로킹’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타이완 북쪽에 머물고 있는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해 14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비를 내릴 전망이다. 그러나 이후 탈림은 일본 규슈 방향으로 방향을 바꿔 국내에는 제한적인 영향만 끼칠 것으로 예보됐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탈림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90㎞ 부근 해상에서 서해를 향해 북상 중이다. 그러나 기상청은 탈림이 오는 15일 일본 규슈지역을 향해 방향을 바꾸면서 일본 본토를 통과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이 예측한 제18호 태풍 ‘탈림’의 예상 진로 [사진=기상청 제공]

지난 9일 괌 부근에서 발생한 태풍 탈림은 현재 중심기압이 94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이 초속 45m를 넘는 매우 강한 태풍으로 필리핀 현지어로 ‘가장자리’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현재 상하이 앞바다를 향해 이동 중인 탈림은 오는 17일 오전 제주 서귀포 동남동쪽 380㎞ 부근까지 접근하고 일본 규슈 남쪽을 통과할 전망이다.

일본과 미국이 내놓은 예상 진로도 비슷한 상황이다. 일본 기상청은 탈림이 오는 17일 오전 3시께 일본 규슈 남쪽에 상륙하고 나서 본토를 따라 북동쪽으로 진행할 전망이라고 예측했다. 미국의 합동태풍경보센터도 탈림이 오는 16일 오후 일본 규슈 남쪽 사세보 인근에 상륙해 일본 본토를 따라 북상하겠다고 예보했다. 현재 예상 진로대로라면 탈림은 오는 18일 오후 일본 북해도 북동쪽 해상에서 힘을 잃고 소멸할 가능성이 크다.

일반적으로 가을 태풍은 여름철 태풍보다 위력이 강하다. 태풍은 인근 해수면 온도가 올라갈 때 수증기를 많이 흡수하며 세력이 커지는데, 9월은 해수면 온도가 상대적으로 높아지는 시기기 때문이다. 지난달 세력을 키우며 일본에 큰 피해를 끼쳤던 제5호 태풍 ‘노루’도 제주도 남쪽 고수온 해역을 통과하며 위력이 커졌다. 그러나 세 나라의 예보가 비슷한 상황에서 태풍 탈림이 국내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14일 오후부터 제주 지역은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오는 16일까지 최대 150㎜의 비가 내리겠다”며 “남해 상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으면서 조업 등에 나선 선박에 피해를 끼칠 수 있지만, 육상은 간접영향만 받아 큰 피해는 없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태풍이 일본으로 갑작스레 방향을 튼 배경에 한반도에 머물고 있는 찬 고기압이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고기압이 당분간 힘을 잃지않고 오히려 세력을 키울 가능성이 커 고기압의 확장에 따라 태풍 탈림이 일본에 상륙하지 않고 남쪽 해역으로 방향을 바꿀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탈림이 남쪽으로 더 치우쳐질 때에는 남부지방에 미칠 간접 영향도 줄어들게 된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은 “태풍은 차가운 고기압 쪽으로 이동을 못 하는데, 현재 한반도에 찬 고기압이 머물며 태풍을 막고 있는 상황”이라며 “고기압 세력이 더 커지면서 태풍이 규슈에 상륙하지 않고 남쪽 바다를 지나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