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맥도날드 "보건당국, 전주매장 '이상없음' 확인..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박주연 입력 2017.09.14. 09:4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맥도날드는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 증세를 일으켰다는 주장이 제기된 전주매장과 관련, "보건당국으로부터 이상 없음을 확인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지난 9월 2일 관할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보건 당국이 당사 전주 지역 매장을 방문, 불고기 버거 완제품과 20여종에 이르는 원재료를 모두 수거해 식품안전 및 품질에 대해 가능한 모든 검사를 철저히 실시했다"며 "해당 매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대한 위생 검사도 시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고기 버거 완제품과 원재료,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며 "직원들의 위생상태 역시 이상 없음을 관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이번 관계당국의 조사 결과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가장 객관적이고 엄격한 실험을 거쳐 나온 결론"이라며 "전주 지역 매장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불고기 버거 제품의 판매를 15일부터 재개한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또 "당사는 식품안전 및 고객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믿음 아래 관계당국 및 전문가의 조사결과를 신뢰하고 존중한다"며 "앞으로도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식품안전 및 관리 프로세스 등을 철저하게 살펴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염 증상을 보인 8명 중 어린이 3명에게서는 대표적 식중독균인 '살모넬라균'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pj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