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친모가 11·7살 남매 살해..'미안하다' 쪽지 남겨

유자비 입력 2017.09.14. 08:59

친모가 어린 남매를 살해한 뒤 자신의 목숨까지 끊으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께 서울 서대문구 한 아파트 방 안에서 엄마 A(44)씨가 딸(11)과 아들(7)을 목 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자택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범행 뒤 손목을 스스로 자해했으나 귀가한 남편(43)에게 발견돼 미수에 그쳤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친모가 어린 남매를 살해한 뒤 자신의 목숨까지 끊으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께 서울 서대문구 한 아파트 방 안에서 엄마 A(44)씨가 딸(11)과 아들(7)을 목 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자택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범행 뒤 손목을 스스로 자해했으나 귀가한 남편(43)에게 발견돼 미수에 그쳤다.

현장에서는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미안하다'는 글씨가 적힌 쪽지가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1일 병원에서 우울증 진단을 받았으며 앞서 '죽고 싶다'는 말을 남편에게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자해한 피의자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 난 상처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상태"라며 "치료 후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abiu@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