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北외무성 관료, 제네바서 美·日과 비공식 접촉

윤지원 기자 입력 2017.09.14. 07:50

북한 외무성 고위 관료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미국·일본 측 대표들을 비공식으로 만났다고 NHK가 14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11~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반관 반민 국제회의에 참석한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은 미국 측 에번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와 비공식적으로 접촉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美, 안보리 결의 관련 논의한 것으로 추정"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서산간지역에 있는 학교를 찾아 교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격려했다고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최태복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교육 부문의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노동신문) 2017.9.1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북한 외무성 고위 관료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미국·일본 측 대표들을 비공식으로 만났다고 NHK가 14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11~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반관 반민 국제회의에 참석한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은 미국 측 에번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와 비공식적으로 접촉했다.

이들의 대화 내용이나 구체적 만남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북한 6차 핵실험에 따라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된 대북 제재 결의 2375호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추정된다.

최 부국장은 대화 내용을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고 회의장을 떠났다고 NHK는 밝혔다.

최 부국장은 12일 일본 외무성 간부와도 비공식적으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나마즈 히로유키 일본 아시아대양주국 참사관이 12일 제네바에서 최 부국장과 잠시 만나 안보리 결의 준수 및 납북 일본 피해자의 조속한 귀국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스위스 외무부와 제네바 안전보장정책연구소 공동 주최로 개최된 이번 국제회의는 한국·미국·일본·중국·북한·러시아 측 대표가 참석, 한반도 문제와 동아시아 안보를 논하는 반관 반민 국제회의다.

yj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