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증시 조정기간 '삼성의 힘' 더 세졌다

이경운 기자 입력 2017.09.14. 07:45

지난 8월부터 시작된 코스피지수 조정기에 유가증권시장 내에서 삼성그룹의 시가총액 비중은 더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을 제외한 다른 10대 그룹의 시총 비중도 증가해 코스피시장 내 대기업 집중 현상은 더욱 심해졌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기준 삼성그룹의 상장사 전체 시총은 497조1,124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 내에서 32.36% 비중을 차지했다.

삼성을 제외한 상위 그룹들의 시총 비중도 코스피지수 조정 기간 동안 증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총 비중 13일 기준 32.36%
8월 초 보다 0.87%포인트 증가
코스피 '대기업 집중' 현상 심화
[서울경제] 157

지난 8월부터 시작된 코스피지수 조정기에 유가증권시장 내에서 삼성그룹의 시가총액 비중은 더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을 제외한 다른 10대 그룹의 시총 비중도 증가해 코스피시장 내 대기업 집중 현상은 더욱 심해졌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기준 삼성그룹의 상장사 전체 시총은 497조1,124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 내에서 32.36%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북한 리스크 등으로 코스피지수 조정이 시작된 8월 초(31.49%)와 비교할 때 0.87%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삼성그룹 시총은 이 기간 1조6,687억원 늘었지만 코스피시장 전체 시총은 오히려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 시총은 8월 초 1,573조3,270억원에서 13일 1,536조600억원으로 2.36% 하락한 반면 삼성그룹의 시총은 0.33% 늘었다. 지수 조정 기간에 상장기업들의 주가가 2% 넘게 떨어지는 동안 삼성그룹 상장사 주가는 오른 것이다.

삼성을 제외한 상위 그룹들의 시총 비중도 코스피지수 조정 기간 동안 증가했다. 2위 SK그룹을 포함해 LG·현대차·포스코·롯데·CJ·한화·현대중공업·KT&G·S-OIL 등 10개 그룹 시총은 13일 기준 유가증권시장 내에서 30.36%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달 초(29.82%)와 비교했을 때 0.54%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해당 그룹의 시총은 이 기간 469조1,094억원에서 466조4,010억원으로 2조7,084억원 줄었지만 하락률은 0.57%로 유가증권시장 시총 전체 하락률보다 낮았다.

대장주 삼성전자(005930)에 대한 증시 의존도도 지수 조정 기간 동안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 내 삼성전자 비중은 8월 초 20.18%에서 8일 20.96%로 0.78%포인트 늘어났다. 삼성전자 주가는 종가 기준 8월11일 221만1,000원까지 하락했지만 이달 들어 상승세를 이어가 이날 종가 기준 248만1,000원이다.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256만원에는 미치지 못 하지만 상승세가 다시 시작된 만큼 추후 기대감은 높은 상황이다.

북핵 리스크가 잠잠해지면 하반기 정보기술(IT) 업종을 중심으로 대형주 장세가 다시 시작돼 상위 그룹 상장사 주가가 더 올라갈 가능성도 높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업황 호조로 삼성전자의 3·4분기 실적 추정치가 상향 조정되는 등 수급이 재차 IT 대형주로 쏠릴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