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허리케인에 에어컨 고장..찜통 요양원서 8명 사망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입력 2017.09.14. 07:35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휩쓸고 지나가면서 미국 플로리다 주에 대규모 정전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 요양원에서 냉장장치 가동 중단으로 무려 8명이 사망하는 비극이 빚어졌다.

실제로 헐리우드힐 지역은 체감온도가 화씨 100도(섭씨 37.8도)에 근접하는 등 매우 더운 날씨를 보였고, 찜통 더위 속에서 체력이 약한 요양원 환자들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플로리다 주 세인트존스 카운티 소방구조대가 쵤영해 페이스 북에 올린 허리케인 어마 피해 사진 (사진=페이스북 캡처)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휩쓸고 지나가면서 미국 플로리다 주에 대규모 정전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 요양원에서 냉장장치 가동 중단으로 무려 8명이 사망하는 비극이 빚어졌다.

플로리다 주 현지 경찰과 주 당국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새벽 마이애미 북부 헐리우드힐의 재활센터에서 3명의 환자가 숨진 것을 간호사가 발견했다.

이에따라 요앙원 측은 100여명의 요양원 환자들을 인근 병원으로 급히 후송했으나, 이 과정에서 위중한 상태에 있던 5명의 환자가 추가로 더 목숨을 잃었다.

해당 시설에는 전기가 공급되기는 했지만, 냉방장치에 전원을 공급하는 변전기가 고장이 나 있어서 냉방이 되지 않았고, 요양원 내부는 마치 찜통같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헐리우드힐 지역은 체감온도가 화씨 100도(섭씨 37.8도)에 근접하는 등 매우 더운 날씨를 보였고, 찜통 더위 속에서 체력이 약한 요양원 환자들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요양원 환자들은 호흡곤란, 탈수 등 열사병 관련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허리케인 어마로 플로리다 주에서만 600만 가구가 정전이 된 가운데, 이날 현재까지도 350만 가구가 여전히 정전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2580@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