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허리케인에 에어컨 고장..찜통 요양원서 8명 사망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입력 2017.09.14. 07:35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휩쓸고 지나가면서 미국 플로리다 주에 대규모 정전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 요양원에서 냉장장치 가동 중단으로 무려 8명이 사망하는 비극이 빚어졌다.

실제로 헐리우드힐 지역은 체감온도가 화씨 100도(섭씨 37.8도)에 근접하는 등 매우 더운 날씨를 보였고, 찜통 더위 속에서 체력이 약한 요양원 환자들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플로리다 주 세인트존스 카운티 소방구조대가 쵤영해 페이스 북에 올린 허리케인 어마 피해 사진 (사진=페이스북 캡처)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휩쓸고 지나가면서 미국 플로리다 주에 대규모 정전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 요양원에서 냉장장치 가동 중단으로 무려 8명이 사망하는 비극이 빚어졌다.

플로리다 주 현지 경찰과 주 당국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새벽 마이애미 북부 헐리우드힐의 재활센터에서 3명의 환자가 숨진 것을 간호사가 발견했다.

이에따라 요앙원 측은 100여명의 요양원 환자들을 인근 병원으로 급히 후송했으나, 이 과정에서 위중한 상태에 있던 5명의 환자가 추가로 더 목숨을 잃었다.

해당 시설에는 전기가 공급되기는 했지만, 냉방장치에 전원을 공급하는 변전기가 고장이 나 있어서 냉방이 되지 않았고, 요양원 내부는 마치 찜통같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헐리우드힐 지역은 체감온도가 화씨 100도(섭씨 37.8도)에 근접하는 등 매우 더운 날씨를 보였고, 찜통 더위 속에서 체력이 약한 요양원 환자들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요양원 환자들은 호흡곤란, 탈수 등 열사병 관련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허리케인 어마로 플로리다 주에서만 600만 가구가 정전이 된 가운데, 이날 현재까지도 350만 가구가 여전히 정전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2580@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