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前 씨티 CEO "AI로 5년내 은행 일자리 30% 사라진다"

정혜민 기자 입력 2017.09.14. 07:34 수정 2017.09.14. 08:03

인공지능(AI)과 로봇이 우리의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비크람 팬딧 전임 씨티그룹 최고경영자(CEO)는 기술 발전으로 인해 앞으로 5년 사이에 은행 일자리 30%가 사라질 것이라고 예언했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팬딧은 "인공지능, 로봇, 자연어로 인한 발전은 업무 과정을 좀 더 쉽게 만들어 준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씨티그룹은 보고서를 발간해 기술로 인한 일자리 상실을 예고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ofA CEO "기술로 사람 대체, 인건비 감축할 것"
소프트뱅크의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인공지능(AI)과 로봇이 우리의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은행이 그 중 중요한 타깃이다.

비크람 팬딧 전임 씨티그룹 최고경영자(CEO)는 기술 발전으로 인해 앞으로 5년 사이에 은행 일자리 30%가 사라질 것이라고 예언했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팬딧은 "인공지능, 로봇, 자연어로 인한 발전은 업무 과정을 좀 더 쉽게 만들어 준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현상은 백 오피스 업무를 바꿀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AI와 로봇의 도입으로 백 오피스 등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의 필요가 앞으로 줄어든다는 것이다.

월가의 대기업들은 머신러닝과 클라우드 컴퓨팅 등의 기술을 상용화해 작업을 자동화하고 있다. 이 때문에 근로자 다수는 자신의 직무를 조정하거나 새로운 직무를 찾아야 한다.

지난 6월 톰 몬태그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최고경영자(CEO)는 기술이 사람을 대체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찾아, 비용을 계속 감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3월 씨티그룹은 보고서를 발간해 기술로 인한 일자리 상실을 예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5~2025년 사이에 은행업 일자리 30%가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팬딧의 예언보다는 더딘 속도이다.

구체적으로는 미국 내에서는 정규직 일자리가 77만 명 줄어들고, 유럽에서는 100만 명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소매금융이 자동화된 데 따른 것이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는 기술이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사람들이 과잉반응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JP모건이 비용을 줄이기 위해 기술을 사용하고 있지만, 또한 기술 도입은 또 다른 기회를 만들어낸다고 밝혔다. 그는 JP모건체이스의 직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예언했다. 기술직 직원 고용이 확대되면서다.

hemingw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