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 남부 태평양서 열대성 폭풍 '맥스' 형성, 14일 상륙

차미례 입력 2017.09.14. 07:28

멕시코 남부 태평양 상에서 열대성 폭풍우 '맥스' (Max)가 형성되었지만 아직 좀더 힘이 비축되어야 14일 중 육지를 강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는 13일 맥스가휴양지 아카풀코의 서남서쪽 185km 지점에서 형성되었다고 발표했다.

이 폭풍우는 앞으로 더욱 힘을 비축한 뒤에야 14일 중 아카풀코 동쪽 어느 지점의 해안선을 타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멕시코시티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멕시코 남부 태평양 상에서 열대성 폭풍우 '맥스' (Max)가 형성되었지만 아직 좀더 힘이 비축되어야 14일 중 육지를 강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시티 = AP/뉴시스】 = 지난 11일 규모 8.1의 강력한 지진으로 파괴된 멕시코 후치탄 시내의 주택. 멕시코 해안에 열대성 폭풍우 맥스가 형성되어 육지를 향하고 있어 이 지역을 포함한 지진피해 지역 일대에 다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는 13일 맥스가휴양지 아카풀코의 서남서쪽 185km 지점에서 형성되었다고 발표했다. 현재 맥스는 시속 65km의 풍속을 유지한 채 시간당 3마일(6km) 의 속도로 동북동쪽을 향해 이동 중이다.

멕시코 정부는 이에 따라 폰토 말도나도 동쪽의 휴양지 지와타네호(Zihuatanejo)해안선 일대에 열대성 폭풍우 경보를 발령했다.

이 폭풍우는 앞으로 더욱 힘을 비축한 뒤에야 14일 중 아카풀코 동쪽 어느 지점의 해안선을 타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렇지만 지난 주 8.1규모의 강진으로 큰 타격을 입은 해안지대에 또 엄청난 폭우를 쏟아부을 것이라고 허리케인 센터는 예보했다.

cmr@newsis.com